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자국 기업 때린 美와 유럽의 대러 제재에 中 반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상무부 경제 강압이라고 주장

美에는 일방적 제재, 필요 조치 주장

EU와 英에는 무조건 제재 해제 강조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이 미국 정부가 개전 2주년을 맞이한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 중국과 홍콩 기업 14곳을 대(對)러시아 제재 대상에 포함시키자 '경제적 강압'을 하고 있다는 요지의 반대 입장을 분명히 피력했다.

아시아투데이

중국 상무부가 26일 홈페이지에 올린 미와 유럽의 자국 기업에 대한 제재 반대 입장문./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26일 홈페이지에 기자와 문답 형식으로 발표한 입장을 통해 "중국은 관련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미국 방식은 전형적인 일방적 제재이자 '창비관샤(長臂管轄·일국의 법률 적용 범위를 나라 밖까지 확대하는 것), 경제적 강압"이라고 규정한 후 "(미국은) 글로벌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전과 안정을 훼손했다.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 "우리는 필요한 조처를 취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굳게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들의 26일 전언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지난 23일(현지시 간) 러시아에 장비를 운송하거나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지원했다는 이유를 들어 새로운 제재 대상 500여곳을 발표했다. 이중 중국과 홍콩 제조사 및 수출업체는 각각 7곳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러시아로 초소형 전자장비들을 운송함으로써 미국 제재를 회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는 것이 제재의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미국과 똑 같은 이유를 대면서 중국 기업들을 제재하기로 결정한 것에도 각각 반발 입장을 냈다. 우선 EU에 대해서는 "EU는 중국의 거듭된 교섭과 만류에도 고집대로 중국 기업 4곳을 제재 명단에 포함시켰다. 이는 국제법적 근거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위임이 없는 일방 제재이자 창비관샤"라면서 "이런 행위는 중국-EU 정상회담의 공동인식(컨센서스) 정신에 어긋난다. 중국-EU의 경제 및 무역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EU가 중국과의 전면적 동반자 관계라는 큰 구도에서 출발해 중국 기업 (제재 리스트) 포함을 무조건 중단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우리는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굳게 수호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또 영국을 향한 입장문에서도 '제재 무조건 중단'을 요구했다. EU는 23일 중국 기업 4곳, 영국은 22일 중국 기업 3곳을 제재 리스트에 넣은 바 있다.

이와 관련, 마오닝(毛寧) 외교부 대변인 역시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우크라이나 위기 문제에 있어 시종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유지했다"면서 "중국과 러시아가 정상적인 경제 및 무역 협력을 전개하는 것은 제3자를 겨냥한 것이 아니다. 중국은 제3자의 간섭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