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MWC] 최태원 SK 회장 ‘갤럭시 링’ 관심...SKT와 협력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태원 SK 회장 MWC서 삼성 부스 방문
갤럭시 링·갤럭시 AI 설명 들어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갤럭시링 직접 소개
최 회장은 SK텔레콤과 협력 제안도


매일경제

최태원 SK 회장(가운데)과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이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가 개막한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부스 갤럭시 링을 살펴보고 있다. [바르셀로나=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 현장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을 만나 갤럭시 S24 시리즈의 AI 기능과 함께 이날 최초로 실물이 공개된 갤럭시 링을 함께 살펴봤다.

갤럭시 링은 삼성전자의 차세대 헬스케어 기기로, 블랙·골드·실버 3가지 색상과 총 9가지의 사이즈로 구성됐다.

최 회장은 갤럭시 링에 관심을 보이며 “그동안에는 워치로 했는데 특별히 이렇게 디자인한 이유는 무엇인가”, “현재는 산소포화도 센서만 달려있는 것인가” 등을 노 사장에게 질문했다.

이에 노 사장은 “항상 부담 없이 장시간 차고 있을 수 있다”며 “반지형으로 만드는 경우 충전하고 나면 5일에서 최장 9일까지 재충전 필요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항상 몸에 착용하면서 중요한 헬스 정보를 모니터링하는 데에는 링 형태 제품이 가장 최적이라는 설명이다.

갤럭시 링 안쪽에는 산소포화도 센서 등이 달려있어 측정한 헬스 데이터를 스마트폰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매일경제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왼쪽에서 첫번째)이 26일(현지시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부스의 갤럭시 S24 시리즈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 정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회장은 갤럭시 링에 대해 인공지능(AI)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는 SK텔레콤과의 협업도 삼성전자에 제안했다.

최 회장은 “저희(SK텔레콤) 부스에서 AI 얼라이언스, 텔코 얼라이언스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영상 SK텔레콤 사장과 조금 더 논의를 드릴 부분이 있어 따로 나중에 (이야기하자)”고 제안했고 노 사장은 “잘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함께 부스 투어를 진행한 유영상 SK텔레콤 사장도 옆에서 “다음 달에 바로 얘기하자”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날 글로벌 통신사들의 AI 연합체인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TAA)의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하고 통신사 특화 AI를 만들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최 회장은 이후 진행한 SK텔레콤 부스 투어에서도 미국의 AI 디바이스 스타트업 ‘휴메인’의 AI 핀 제품을 살펴보며 실제 상용화가 되었는지 등을 묻기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