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확실한 민주당 공천 기조...비명계, 경선·탈당 고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확실한 공천 기조에 비명계 추후 행보 관심

경선 치르고 탈당하면 본인 지역구 출마 못 해

새로운미래는 용기 내달라며 손짓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천 과정에서 친이재명계 의원은 단수 공천을 받고 이 대표와 상대적으로 거리가 먼 의원들은 경선을 치르는 양상이 나타나면서, 이에 불만을 품은 의원들이 제3지대 정당 합류나 독자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총선에 새로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이내에 포함된 비이재명계 의원들은 해당 사실을 스스로 밝히며 경선을 치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위 20% 안에 포함됐다고 밝힌 박용진·송갑석·박영순·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2~3인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하위 10% 평가자는 경선에서 자신이 얻은 득표수의 30%를 감산받고, 하위 20% 평가자는 자신이 얻은 득표수의 20%를 감산받는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이내에 속한다고 밝힌 설훈 민주당 의원은 26일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경선에서) 30%를 감산하면, 그 과정을 통과할 사람은 현재 민주당 내에서는 아무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오는 총선에 민주당의 간판이 아니더라도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무소속 혹은 제3지대 정당 합류 후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상의를 해봐야 한다"며 "지금 저랑 같이 생각하는 분이 몇 분 있는데, 시간이 별로 없다. 경선 구조에 짜여져 있기 때문에 그래서 결정을 못하고, 당에 대한 마지막 충성심이 남아있어서 결단을 못하는 분들이 상당히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공직선거법에선 정당의 경선에서 탈락한 예비후보자가 당해 선거에 같은 선거구로 출마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비명계 의원들은 민주당에 남아서 경선을 치렀다가 패배하면 같은 지역구에서 출마할 수 없으니, 경선 전에 탈당해 무소속이나 제3지대 정당으로 합류할지를 저울질 하는 것으로 보인다.

제3지대 정당들도 민주당의 공천 과정을 비판하면서 해당 의원들과 계속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이날 책임위원회 회의 후 기자와의 질의응답에서 "여러 의원님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의원님들의 거취는 개인 의원님들의 결단이 필요한 것이니, 탈당 및 그 이후의 거취에 대한 내용은 저희가 말씀 드리는 건 적절치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대신, 김 공동대표는 민주당 공천 과정의 불합리성과 편향성을 지적하는데 집중했다. 그는 "선출직 평가 조사라는 미명, 그리고 공관위원회라는 기구를 두고 시스템 공천이라고 하고 있지만, 결과를 보라"며 "친명은 다 꽃길을 걷고 비명은 다 하위 20% 이내 아니면 낙천이다. 그렇다면 선출직 평가위원회나 공관위라는 기구가 사실 의미가 없는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도 말을 보탰다. 이 공동대표는 "저희 선배들이나 저의 동지들이 피흘려가면서 민주주의를 성취했다. 그 결과가 지금 이런 공천 폭거인가를 생각하면 깊은 자괴감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런 상태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어떻게 말할 수 있을까, 그런 말을 할 자격이라도 있을까 깊에 부끄러움을 느끼게 된다. 민주당에 계시는 동지들께서도 비슷한 심정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동지들도 우리가 존경하는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그 정신 다시 한번 되새기면서 우리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어떤 희생을 하고 어떤 용기를 내야 하는가 생각할 그런 시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