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올해 초등학교 157곳 입학생 '0명'···전북 34곳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저출생에 따른 학령 인구 감소 여파

초1 학생 수 사상 처음 40만 명 하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출생에 따른 학령인구 감소로 올해 1학년 입학생이 없는 초등학교가 전국에서 150곳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달 20일 기준 올 3월 신학기에 취학 예정인 아동이 단 한 명도 없는 초등학교는 총 157곳으로, 전년(146곳) 대비 7.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취학 의무 유예자와 조기 입학 신청자·외국인 학생 등을 모두 포함한 수치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34곳(휴교 2개교 포함)으로 취학 아동이 없는 초등학교 수가 가장 많았고 경북(27곳), 강원(25곳), 전남(20곳), 충남(14곳), 경남(12곳), 충북(8곳) 등이 뒤를 이었다. 인천이 5곳, 경기·제주가 각각 4곳, 대구와 부산은 각 3곳과 1곳이었다.

학령 인구가 크게 준 여파로 올해 초등학교 입학 대상인 취학 대상 아동도 사상 처음으로 40만 명을 밑돌았다. 교육부가 집계한 올해 초등학교 1학년 예비소집 인원은 모두 36만 9441명이었다. 지난해 4월 1일 기준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수가 40만 1752명으로 40만 명 선을 유지했지만 올해 이 수준이 무너진 셈이다.

교육계 전문가들은 초등학교 입학생이 감소하는 추세가 앞으로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한국교육개발원(KEDI)은 ‘2024~2029년 학생 수 추계’ 자료에서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수가 내년 31만 9935명 선으로 감소한 데 이어 2026년에는 29만 명 선까지 줄 것으로 분석했다.

성채윤 기자 cha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