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의대 교수들 “정부가 전공의 지속 설득해야”…의대 증원 원칙적 찬성 의견도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과대학 교수들이 정부에 전공의 집단사직 관련 지속적인 설득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일부 교수 단체는 의대 증원 필요성에 공감하며 정부와 의사단체 모두 양보가 필요하다는 주장까지 했다.

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의대 대강당에서 전격 회동한 뒤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전자신문

서울의 한 대형병원 모습.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회동은 비대위의 그동안 활동과 사태 출구전략 등을 교수와 전공의들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공유하는 '제1회 대면 보고회'로 진행됐다. 교수와 전공의 80여명이 참석했으며, 회동 자체는 비공개로 진행돼 오전 8시 10분경 끝났다.

비대위는 이날 성명에서 “전공의들은 자신의 의지에 따라 현장을 떠나고 있는 것이며, 이를 돌리기 위한 대책은 협박이나 강제가 아니라 설득에 의해야 한다”며 “제자들에 대한 정부의 조치가 법률적으로 부당할 경우 우리도 사법적 위험에 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대화는 모든 것에 우선한다. 정부는 의대 교수들과 소통 채널을 만들고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정기적으로 만나서 대화하기를 요청한다”며 “실질적인 협의는 4월 총선 이후로 연기하는 대신 그동안 의제 설정과 기본적인 상호 의견교환을 지속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비대위는 이날 전공의와 의대생에도 참석을 독려했으나, 참석한 인원은 많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성균관대 의대 교수협의회는 의대 증원에 찬성한다는 자체 설문조사 결과까지 공개하며, 정부와 대한의사협회(의협) 모두 양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대 의대 교수협의회는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성균관대 의대 교수 201명에게 의대 증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증원 반대는 50명(24.9%)에 그쳤고 42명(20.9%)이 의약분업 이전 수준인 350명 증원에 찬성했다. 50명(24.9%)은 500명 증원, 10명(5%)은 1000명, 8명(4%)은 2000명 증원에 찬성했다. 이외는 원칙적으로 증원에 찬성한다고 답변했다.

교수협의회는 “설문 결과를 종합하면 의대 정원 증원을 반대하는 비율은 25%이었고, 찬성하는 비율이 55%로 더 높았다”며 “의대 증원 규모는 350∼500명이 92명 찬성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의대 교수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는 국내에서 처음 발표된 것으로, 정부와 의사 단체가 의견 차이를 좁히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정용철 기자 jungyc@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