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해찬 "'명·문 정당' 깨지면 안 돼"…임종석 공천이 뇌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공천 갈등으로 민주당은 주말에도 시끄러웠습니다. 사실상 공천 배제 결정에 대한 반발이 이어졌고 당내 이견도 계속 노출되는 상황인데, 이해찬 상임고문은 이른바 '명문 정당'으로 선거를 치러야 산다며 임종석 전 실장 공천을 지도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컷오프' 결정에 반발하며 민주당을 탈당한 이수진 의원은 강성 지지층의 문자 공격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