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임창정 측, 미용실 회원권 ‘먹튀’ 의혹에 “문제 된 친구와 연락 끊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가수 임창정.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창정이 투자한 미용실이 최근 100여명에게 고액 회원권을 팔아넘기고 잠적한 뒤 돌연 폐업하는 이른바 ‘먹튀(먹고 튀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임창정 소속사가 해명에 나섰다.

임창정의 소속사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는 23일 “(먹튀 의혹이 제기된) 분당 미용실은 2014년 임창정이 고향 친구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했다”며 “그러나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다”고 했다.

임창정 측은 “임창정은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며 “임창정은 그 친구와 지금까지도 연락이 끊긴 상태”라고 했다.

임창정 소속사는 “임창정은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고 했다. 자기 사진이 최근까지도 미용실 홍보에 사용돼 왔지만 임창정은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몰랐다는 것이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에서는 임창정이 차린 미용실이 고객 100여명에게 회원권을 팔아넘긴 뒤 곧바로 폐업 신고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지난 21일에는 임창정 이름으로 소셜미디어에서 홍보한 한 연기학원이 광고 촬영 후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임창정 측은 이에 대해서도 “임창정과 전혀 상관없는 회사”라고 해명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