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이주호 “의대생 단체행동, 정당화되기 어렵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과대학 운영대학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3일 “의대생들의 단체 행동은 그 어떤 사유로도 정당화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의과대학을 운영하는 40개 대학의 부총장, 의대 학장 등과 영상 간담회를 열고 “학생들이 동맹휴학 결의를 거두고 수업 현장으로 돌아가 정상적인 학사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의대 정원 신청 관련 사항을 안내하고 학생 학습권 보호 및 차질없는 학사관리를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19일부터 22일까지 전국 36개 의대에서 1만1481명이 휴학계를 제출했다. 이들 중 군입대 등 개인 사유를 제외한 상당수는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한 동맹휴학에 동참한 인원이다.

이 부총리는 “학교에서는 학생 대표 면담, 학부모 대상 설명 등을 통해 학생들이 잘못된 선택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지속해서 노력해달라”며 “다시 한번 철저한 학사관리를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의료계에서 제기하는 의학교육의 질 하락 문제에 대해서는 “염려의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의대 정원 증원은 필수 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첫걸음이자 의료 개혁을 완성하는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그는 “교원, 기자재, 시설 등 확보에 어려움이 없도록 관계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교육부가 전날 40개 의대에 증원 신청 공문을 발송하고 수요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정원 배정 원칙은 비수도권 의대를 집중적으로 배정하되 각 대학의 제출 수요와 교육 역량, 소규모 의과대학 교육 역량 강화 필요성, 지역 의료 및 필수 의료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학에서는 미래 의료인재 양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증원 신청을 해달라”고 덧붙였다.

최다현 기자 da2109@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