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 입주 기업, 매출 111억 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체계적인 인큐베이팅으로 식품 제조 스타트업 분야의 준비된 청년 사업가를 배출하고 있는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에 입주한 21개 스타트업이 지난해 110억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센터 입주 기업은 작년 110억8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또 9억5000만원 상당의 투자 유치와 19건의 지적재산권(IP) 등록, 123건의 해외 진출 등의 성과를 냈다.

센터는 청년 유동 인구가 많은 광진구 건대입구역 인근에 2022년 5월 연면적 259㎡ 규모로 문을연 식품 제조 분야 스타트업 육성 기관이다. 밀키트를 비롯해 베이커리, 잼, 소스류 등 청년들의 식품 제조·가공 분야 아이디어를 실제 상품으로 발매하는 전 과정과 사업자 등록, 판로 확보까지 모두 지원한다.

식품 제조업 창업 준비를 위한 '코워킹스페이스'와 '공유주방', '냉동·냉장룸'과 '포장·택배 발송 공간' 등으로 구성된 센터에는 현재 6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15개 기업은 사업장을 별도로 두고 센터에서 체계적인 보육 지원을 받는 중이다.

센터 관계자는 "사업화에 필수적인 자금 지원부터 경영·회계·마케팅 등 전문가 맞춤형 일대일 멘토링, 협업 및 유관기관 연계 기회 등을 제공한다"며 "각종 식품 관련 박람회 참가, 팝업스토어 개최, 식품 공장 방문과 같은 현장 참여 프로그램도 지원해 기업의 역량 강화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식품 제조 분야 창업과 사업체 운영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올 하반기에 영등포 소재 청년안심주택에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 제2센터'를 신규 개관할 계획이다.

1호 광진센터에서는 창업 초창기 기업에 대한 인큐베이팅을 지원하고, 2호 영등포센터에선 판로 다양화, 투자 유치 등 사업체 규모를 확대하는 스케일업에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서울시의 체계적인 지원과 식품 제조업 분야 스타트업의 열정이 더해져 매출·투자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창출된 것으로 분석된다"며 "서울시 청년 쿡 비즈니스센터는 청년 식품 분야 창업 지원, 비즈니스 모델 컨설팅 등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