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주가 급등에 세계 20대 갑부 진입 ‘눈앞’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미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20대 갑부 반열 진입을 눈앞에 뒀다.

조선비즈

젠슨 황 엔비디아 CEO / 엔비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Bloomberg Billionaires Index)에 따르면 이날 황 CEO의 자산 가치는 681억 달러(90조5000여억원)로, 전날 23위였던 전체 순위가 21위로 상승했다.

이는 엔비디아 주가가 전날 뉴욕 증시에서 15% 이상 상승한 영향이다. 황 CEO의 자산 가치도 하루 만에 80억 달러(10조 6000여억원) 이상 불어났다. 젠슨 황 CEO의 자산 가치는 지난해 초만 해도 135억 달러(17조9000여억원)로 128위였다.

황 CEO는 전체 20위를 차지하고 있는 석유 재벌 데이비드 코흐의 미망인 줄리아 코흐(가족)과 자산 가치 차이를 10억달러로 좁혔다. 세계 최고 갑부인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의 자산(2100억달러)과 비교해서는 약 3분의 1 수준이다.

김송이 기자(grap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