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지갑 얇아지고 빈부 격차 심화…질 떨어진 한국인의 삶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계청, 국민 삶의 질 보고서

엔데믹으로 만족도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OECD 최하위권 맴돌아
200% 넘는 가계부채도 위험 수준

한국 사회에서 삶의 질을 좌우하는 소득과 자산이 전반적으로 줄어든 반면 빈부 격차는 오히려 커진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인이 느끼는 삶의 만족도는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권을 맴돌았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 국민 삶의 질 보고서’를 보면 한국 삶의 만족도는 2022년 6.5점(사회통합실태조사)으로 전년(6.3) 대비 소폭 올랐다.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일상이 회복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삶의 만족도(2020~2022년 평균)는 5.95점(유엔 산하 SDNS 조사)으로 OECD 평균(6.69)에 크게 못 미친다. OECD 38개국 중 한국보다 삶의 만족도가 낮은 나라는 튀르키예(4.6), 콜롬비아(5.6), 그리스(5.9)뿐이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질적 측면에서 한국인 전반의 삶의 질은 전보다 떨어졌다. 2022년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642만원으로 전년(3659만원)에 비해 17만원(0.5%) 줄었다. 국민총소득은 국민의 소비·후생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웰빙’의 경제적 기초를 포괄적으로 보여준다. 2011년 이후 2~5%의 증가율을 기록했던 1인당 국민총소득은 2018년부터 정체 국면에 들어섰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구순자산도 쪼그라들었다. 가구순자산은 가구의 자산에서 부채를 뺀 금액으로, 축적된 재산의 규모를 보여준다. 2023년 가구순자산(실질금액)은 3억9018만원으로 2022년(4억2334만원)과 비교해 3316만원 감소했다. 이번 자산액 감소는 실물자산 가운데 부동산 경기 침체로 거주주택(-10.0%)의 가치가 줄어든 영향이 컸다.

가계부채는 여전히 위험수위였다. 한국 가구의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8년 138.5%에서 2022년 203.7%까지 치솟았다. 전년(209.8%)보다는 소폭 낮아졌지만 미국(101.8%)·일본(122.1%)·프랑스(126.1%) 등 주요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양극화는 더 선명해졌다. 상대적 빈곤율(균등화 중위소득 50% 이하 인구 비율)은 14.9%(2022년 기준)로 집계됐다. 2011년(18.6%)부터 낮아졌던 상대적 빈곤율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특히 노인층 빈곤이 두드러진다. 한국의 66세 이상 인구의 상대적 빈곤율은 39.3%로 OECD 회원국 중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노인 빈곤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코스타리카(22.4%), 멕시코(19.8%)와 비교해도 큰 차이가 난다.

완화 추세였던 임금 불평등 현상은 다시 짙어졌다. 중위임금의 3분의 2에 미달하는 저임금근로자 비율은 2022년 16.9%로 전년 대비 1.3%포인트 증가했다. 이 비율은 남성(11.2%)보다 여성(26.1%)이 더 높았다. 다만 여성 저임금근로자 비율은 2000년(45.8%)보다 감소하는 추세다.

반기웅 기자 ban@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