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영상] "아내와 많이 싸워"…고심 끝에 원희룡 택한 이천수, 4년 전엔 민주당 점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43)가 오는 4월 총선 때까지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후원회장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소식이 알려진 22일 오전 이천수는 인천지하철 1호선 계산역에서 원 전 장관의 출근 인사에 동행했다.

원 전 장관과 같은 검정색 정장에 붉은색 목도리를 착용한 이천수는 출근하는 시민들을 향해 밝은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들고 기념사진을 찍어줬다.

뉴스1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인천 계양(을) 지역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22일 인천 계산역 내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천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아 총선까지 선거운동을 함께 한다. 2024.2.2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전 장관 측 관계자는 뉴스1에 "계양을 한 번 바꿔보자, 계양에서 같이 일내보자고 두 분이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천수는 초등학교 시절 인천에서 축구부 생활을 시작했고, 부평고 재학 시절부터 대형 축구 유망주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2013~15년까지 고향 팀인 인천유나이티드FC에서 뛰며 선수생활을 마무리한 뒤에는 수년간 팀의 전력강화실장도 맡으면서 인천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관계자는 "이천수와 인연이 있는 원 전 장관이 먼저 제안했고, 최종 결정한지는 며칠 됐다"고도 말했다.

이천수는 지난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 중단으로 존폐의 갈림길에 선 제주여고 축구부를 격려차 방문했을 때 당시 제주도지사였던 원 전 장관을 처음 만났고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낸 주역들로 구성된 '팀2002(회장 김병지)'선수들이 6일 제주시 아라동 제주여자고등학교에서 제주여고 축구 선수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FIFA U-20 월드컵코리아 2017’ 개최 홍보와 함께 제주도 유소년축구발전 기금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김병지, 이운재, 김태영, 송종국, 최진철, 이천수 등이 참석했다.2016.12.6/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출근 인사 후 이천수는 인천 계산동의 원 전 장관 선거사무소에서 윤형선 전 인천 계양을 당협위원장과 함께 또 한 번 손을 맞잡았다.

그는 "나는 계양산의 정기를 받아 국가대표가 된 선수"라며 "20년 전 어릴 때 봐왔던 계양과 지금의 계양이 별반 차이가 없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결심을 하는 데 많이 힘들었고, 아내와 싸우기도 했다"며 "어떤 후보가 지역을 발전시키고, 주민을 행복하게 만들지 고심한 결과 원 전 장관의 후원회장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이천수는 바로 4년 전 21대 총선에선 푸른색 점퍼를 입고 이곳에 출마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를 지원했다.

이천수는 과거 인천시장을 지내며 자신을 인천으로 불러준 송 전 대표와의 친분이 있었는데, 21대 총선 당시 송 전 대표와 함께 인천 전역을 돌며 박찬대·허종식 의원 등의 유세에 지원군으로 참여했다.

당시 인천유나이티드의 전력강화실장이었던 이천수는 구단주인 인천시장의 소속당(민주당)을 지원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lorymoo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