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민주당 대전 유성갑 '조승래'·충남 당진 '어기구' 공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선서 각각 오광영-송노섭 꺾어

어기구 본선서 국민의힘 정용선과 대결

뉴스1

조승래(왼쪽)·어기구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스1) 최일 기자 = 22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갑 후보로 조승래 의원(56), 충남 당진 후보로 어기구 의원(61)이 결정됐다.

두 재선 현역 의원은 19일부터 21일까지 권리당원 투표 및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각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당내 경선에서 각각 오광영 전 대전시의원(57), 송노섭 전 중앙당 부대변인(60)을 꺾고 3선 고지를 향해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당진의 경우 지난 16일 정용선 전 충남경찰청장(59)이 국민의힘 단수 공천을 받은 지 닷새만에 여야 대진표가 짜였다.

정용선 전 청장은 4년 전 21대 총선에 무소속으로 당진에 출마해 어기구 의원(47.66%)과 미래통합당 김동완 후보(30.25%)에 이어 3위(18.96%)에 그친 바 있다.

choi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