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슈 의대 정원 확대

이재명 "의대 정원 순차 증원이 마땅…의사 파업 옳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과 관련해 "현재 의대 정원이 3000명인데 순차적으로 점진적으로 증원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1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절대 안 된다. 단 1명도 후퇴 없다. 2000명을 고수하겠다'는 전날 발언은 문제를 해결하기보다는 정부와 의료계 강 대 강 대치를 더 심화시킬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의사들 파업은 옳지 않다"면서 "파업 또는 집단행동을 즉각 중단해 주기를 바라면서 또 한편으로 정부 역시 충분한 논의를 통해서 가능한 대안을 만들도록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국민 건강권 확보가 최우선"이라면서 "필수 의료, 공공 의료, 지역 의료 공백을 메워야 하고 보상체계를 합리적으로 재정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대표는 아울러 "경제 악화로 금융 약자들의 불법 사금융 피해가 눈덩이처럼 늘어나고 있다"면서 "정부가 금융 취약계층의 사각지대를 보완할 수 있게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저신용 서민들에 대한 이자 부담 완화와 생활 안정을 보장해야 한다"면서 "사회 초년생들도 스스로 잠재력과 기회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보증과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또 "일정 정도를 넘는 정말 과한 사금융, 불법 고리 대금업에 대해서는 형사처벌을 가하고 빌려준 돈도 되돌려 받을 수 없도록 무효화시켜야 한다"면서 "법률 위반의 고리 대부업 계약은 당연히 이자는 무효화시켜야 하고 일정 정도를 넘으면 원금도 무효화시키는 게 맞다"고 덧붙였습니다.



허경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