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尹, 독일·덴마크 정상에 “부득이하게 방문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생현안 집중 등 사유 양해 전화

獨 “입장 이해… 재추진 희망” 밝혀

덴마크도 “언제라도 방문 환영”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최근 순방을 연기한 데 대한 양해를 구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슈타인마이어 대통령과 통화에서 “외교 경로로 소통한 바와 같이 국내 민생현안 집중 등 제반 사유로 인해 독일 방문을 부득이 연기하게 됐다”며 양해를 구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한국 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양측 간 협의를 통해 적절한 시기에 윤 대통령의 독일 방문을 재추진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답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정상은 윤 대통령의 이번 독일 방문 준비 과정에서 논의한 협력 강화 사업들을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안보, 첨단기술, 사이버 분야를 중심으로 하는 지속적인 협력을 꾀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프레데릭센 총리와 통화에서는 “국내의 민생 현안 집중 등 제반 사유로 인해 덴마크 방문을 부득이 연기하게 됐다”며 양해를 구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도 “한국 측 입장을 이해한다”며 “언제라도 대통령의 덴마크 방문을 환영한다”고 답했다.

두 정상은 덴마크 방문 준비 과정에서 녹색성장동맹 강화와 첨단 과학기술 협력 등 양국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한 기대와 인식을 공유하게 됐음을 평가하고 관련 사업들을 계획대로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당초 지난 18일부터 일주일 간 일정으로 독일과 덴마크를 각각 국빈, 공식 방문 형식으로 찾기로 하고 상대국과 일정 등을 조율해 왔다. 이후 대통령실이 출국 나흘 전이었던 지난 14일 여러 요인을 고려한 끝에 이번 순방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정부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하는 의료계 집단행동과 잇따른 북한의 군사도발 상황, 총선을 앞둔 다각도 정무적 고려가 순방 연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곽은산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