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인천 길거리서 현금 10억 낚아챈 일당…하루만에 구속영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인으로 바꿔줄게" 접근…피해자 자금 출처도 확인 계획

연합뉴스

현금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가상화폐로 바꿔주겠다고 개인투자자를 속여 현금 10억원을 가로챈 일당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2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를 받는 A씨 등 20∼30대 남성 6명 중 5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 일당 중 나머지 1명은 범행 가담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점을 고려해 불구속 상태로 수사하기로 했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4시께 인천시 동구 송림동 재개발지역 길거리에서 40대 개인투자자 B씨로부터 현금 10억원을 가로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현금을 주면 가상화폐로 바꿔주겠다"며 B씨를 승합차로 불러 현금을 받은 뒤 피해자를 차량 밖으로 밀어내고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 신고를 받은 경찰은 추적에 나서 이날 새벽 일당 6명 중 5명을 인천 일대에서 차례로 검거했다.

다른 공범 1명은 범행 당시 미처 차량에 타지 못했다가 전날 현장에서 B씨에게 붙잡혀 경찰서에 함께 출석했다.

조사 결과 지인 사이인 A씨 일당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가상화폐인 테더코인을 팔겠다면서 B씨를 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테더코인은 가치를 미국 달러화에 고정시킨 이른바 '스테이블 코인'(가치안정화 코인)으로 전해졌다.

당초 범죄 피해액은 9억6천여만원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추가 회수 결과 총 10억원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소개를 통해 B씨를 알게 됐고 돈을 벌고 싶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현금 10억원은 투자를 하려고 여기저기서 끌어온 돈이라고 진술했다"며 "구체적인 자금 출처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