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러 군, 격전지 아우디이우카 장악하다 1만 7000명 사망” [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 19일 아우디이우카를 점령한 한 군인이 지역을 순찰하고 있다. TASS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격전지 아우디이우카 완전 장악한 가운데, 이 과정에서 입은 피해도 상당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러시아군이 아우디이우카를 점령하면서 바흐무트 점령 이후 가장 큰 승리를 거뒀지만 이 과정에서 끔찍한 대가도 치뤘다고 보도했다.

드미트로 리코비 우크라이나군 대변인은 “러시아군이 이 지역에 대한 공격을 개시한 지난해 10월 10일부터 지난 17일까지 약 1만 7000명의 러시아 군인이 사망했으며 약 3만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물론 우크라이나군의 이같은 주장은 객관적으로 확인은 불가능하며 실제보다 부풀려졌을 가능성이 높다.
서울신문

아우디이우카에서 우크라이나군의 최후 요새 역할을 했던 코크스·화학 공장의 모습. 이곳도 러시아군에 의해 완전 장악됐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군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과거 러시아(구소련)가 아프가니스탄에서 입은 피해를 넘어선다. 앞서 지난 1979년부터 구소련은 10년 간 아프가니스탄을 상대로 전쟁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1만 5000명이 전사했다.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의 한복판에 있는 아우디이우카는 도네츠크의 러시아 통제 지역과 가까운 요충지로 개전 초기부터 교전이 잦았던 지역이다. 특히 러시아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이곳에 병력을 집중해 최근에는 이 지역을 3개 방면에서 에워싸고 모든 화력을 퍼부으면서 결국 아우디이우카를 손에 넣었다. 이에 끝까지 저항한 우크라이나군은 1500명 이상 병력을 잃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 또한 정확한 수치는 아니다.
서울신문

러시아군에 장악된 아우디이우카의 전경. TASS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신들은 러시아의 아우디이우카 점령을 개전 이후 바흐무트에 이어 가장 큰 승리이자 중요한 상징적인 승리로 평가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은 아우디이우카의 함락 이유로 서방의 지원 부족에 있다고 비판했다. 우크라이나 동남부 타우리아 작전전략군의 사령관인 올렉산드르 타르나우스키 준장은 아우디이우카에서 철군한 사실을 밝히면서 “적들이 포탄에서 10대 1의 우위에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이 아우디이우카의 제공권을 장악한 것이 이번 승리의 큰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미국전쟁연구소(ISW) 측은 “서방의 지원 축소로 우크라이나 방공 미사일과 포탄 수가 크게 줄어들었다”면서 “이번 함락으로 러시아 전투기들이 전선 후방의 도시들을 손쉽게 타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종익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