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이스라엘 국방 "하마스 마지막 거점 포위…부대 해체 직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백명 하마스 대원 이스라엘군에 항복

"하마스 부대들 해체되기 직전" 강조

뉴스1

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이 언론브리핑 중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3.10.27 ⓒ AFP=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이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해체하기 직전이며, 이들을 가자지구에서 몰아내는 데 거의 성공했다고 밝혔다.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갈란트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가자 북부) 자발리아와 셰자이야에 있는 하마스의 마지막 거점을 포위했다"며 "무적으로 여겨져 오고, 우리와 싸우기 위해 수년을 준비해온 하마스의 부대들이 해체되기 직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며칠 동안 하마스 대원 수백여명이 이스라엘군에 항복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갈란트 장관은 이스라엘이 전쟁 이후 가자지구에 계속 머물지 않을 것이란 뜻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가자지구를 어떻게 관리할 지 여러 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갈란트 장관은 국경 안전지대를 지키고 적절한 보장을 포함하는 조건과 합의에 따라. 이란이 지원하는 레바논의 무장단체 헤즈볼라와 합의에 도달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가 10월7일 이스라엘과의 전쟁 발발 이래 현재까지 최소 1만820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rea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