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돈까스 먹으면 원두커피 드려요”…1.5만원짜리 먹고 ‘호갱’된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남산의 한 돈까스 집에서 파는 1만5000원짜리 돈까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남산에 돈까스를 먹으러 갔다가 말과 행동이 다른 한 식당에 화가 난 사연이 전해졌다. 돈까스를 먹으면 원두커피를 준다고 하더니, 부실한 식사에 후식도 제공되지 않아 '호갱'이 된 것 같다는 내용이다.

지난 9일 남산의 한 돈까스 식당에 다녀왔다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 식당을 향해 "손님을 호구로 보는 집"이라는 혹평을 올렸다.

A씨는 "부모님이 옛날 생각도 나고 남산에 한번 다녀오고 싶다고 하셔서 아내와 부모님을 모시고 다녀왔다"고 했다.

A씨 가족들은 남산 케이블카에서 내린 뒤 돈까스 식당 중 호객 행위가 있던 곳을 택했다.

호객꾼은 "여기서 돈까스 드시면 원두커피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A씨 가족들은 막상 식당에 들어서자 손님이 별로 없어 느낌이 좋지 않았지만 일단 주문했다.

그는 1만5000원짜리 기본 돈까스가 너무 부실했다며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돈까스와 밥, 양배추샐러드, 단무지가 담겨 있었다. 음식값에 비해 구성이 단출했다고 A씨는 지적했다.

그는 "야채엔 소스가 너무 적었다"며 "음식 가지고 장난치는 건가 싶었지만 그냥 먹었다"고 썼다.

더욱 화가 난 건 식사가 끝난 후였다. 가족들은 대부분 음식을 남기고 가게를 나가면서 커피를 달라고 하자 가게 측은 "커피를 주기로 했나요?"라고 응대했다.

이에 "호객하시는 분이 준다고 하셨다"고 하자 종업원은 호객꾼을 향해 "OO아, 커피 드린다고 했어?"라고 확인했다. 이에 호객꾼은 "믹스커피라도 드릴까요?"라고 손님에게 물었다고 한다.

A씨는 "너무 어이가 없고 이렇게 장사해도 되나 싶어서 따지려다 부모님도 계셔서 그냥 나왔다"며 "커피는 나와서 사 먹어도 되지만, 더러운 마인드로 장사하는 집은 안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여기 어디인지 안다. 들어갔다가 눈치채고 바로 나왔다", "맛집에서 호객행위를 하는 걸 본 적이 없다", "믹스커피도 그렇지만, 저 양이 어떻게 1만5000원이냐", "호객에 속으면 안된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