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與중진 하태경·서병수도 '김기현 사퇴' 촉구…"좀비 정당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요한 혁신위원회가 지난 7일 종료 시점을 보름가량 앞두고 조기 해산하자 국민의힘 내부에선 그간 혁신위와 대립각을 세워온 지도부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는 분위기다. 최근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3선 중진 하태경 의원에 이어 5선 중진 서병수 의원도 “이대로라면 내년 총선 필패는 분명하다”며 김기현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중앙일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서 “쇄신 대상 1순위는 김 대표”라며 “불출마로 부족, 사퇴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표는 지난 10월 10일 강서구 보궐선거 직후 사퇴했어야 했다”며 “정작 자신은 빼고 아랫사람만 사퇴시켰다. 홍준표 대구시장 말대로 패전 책임은 장수가 져야 하는데 꼬리 자르기만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국민의힘의 현재 상황을 ‘좀비 정당’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김 대표가 꼬리 자르기 한) 이때부터 우리 당은 좀비 정당이 됐다”며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다 죽는 걸 아는데도 좀비처럼 질주하고 있는데 제일 앞에 김 대표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를 향해서는 “사퇴가 불명예가 아니다”며 “이대로 총선에 대패해 윤석열 정부가 식물정부가 된다면 그땐 모든 책임을 김 대표가 지게 될 것이다.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모양 이 꼴로 계속 간다면 국민의힘이 필패하리라는 것만큼은 분명하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인요한 혁신위원회 실패는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패배한다는 전조”라며 “대통령실만 쳐다볼 게 아니라 단호하게 바로잡겠다는 그런 결기가 김 대표 당신에게 있냐고 묻지 않았던가”라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혁신에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혁신위가 해체를 선언한 그 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구도 혁신을 입에 담지 않았다”며 “도대체 왜 혁신하겠다고 나섰는지 그새 잊었나. 국민의힘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때보다 더 큰 위기”라고 강조했다.

앞서 인 위원장은 지난 7일 12차 혁신위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사실상 오늘 혁신위 회의를 마무리한다”며 “국민이 뭘 원하는지 잘 파악해서 우리는 50% 성공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를 향해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정치가 얼마나 험난하고 어려운지 이렇게 알아볼 기회를 주셔서 많이 배우고 나간다”고 뼈있는 말을 남겼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전권을 준다’고 해놓고선 희생 권고를 사실상 묵살한 김 대표에 대한 서운한 감정을 반어법으로 표현한 것 아니냐”고 밝혔다.



이수민 기자 lee.sumin1@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