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李·李연대’ 가능성 첫 언급한 이낙연 “이준석과 때 되면 만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서울 노원 삼육대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신당론’을 띄우며 더불어민주당 절연 가능성을 언급한 이낙연 전 대표가 “우리 정치를 변화시키는데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가진 장점도 필요하다”며 이른바 ‘이이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세계일보가 10일 보도했다. 진보 성향의 이낙연 전 대표가 보수 계열로 분류되는 이준석 전 대표와의 만남 가능성을 직접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인터뷰에서 신당 혹은 3지대 연대 가능성에 대해 “아무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대한민국 위기 핵심이 정치에 있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이를 타개하려고 몸부림치는 사람이라면 뜻을 모으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우리 정치에 매우 드문 인재다. (많은 논란에도) 그분이 가진 장점이 있다”며 “시기가 되면 만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신당을 창당하거나 세력화에 나선다는 그 비전은 ‘역량 국가·책임 정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국가 전체의 역량을 높여야 한다. 위기를 직시하고 극복할 만한 역량이 많이 약화됐다”며 “이를 다시 결집하고 강화하는 것이 시급하다. 그런 일에 몰두할, 강한 책임 의식을 갖는 사람들이 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당 창당이나 3지대 세력화 등 구체적인 행동을 보일 시점에 대해서 “그 일정은 저도 잘 안다. 세상 사람들이 아는 것만큼 안다”며 “(내년 4월 총선에 맞춰) 그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국가 위기 앞에서 가만히 있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 생각했다. 위기 극복을 위해 뭐라도 하자는 심정으로 임하고 있는데, 모욕부터 하려고 드는 사람이 있다”며 “이 고민의 출발이 무엇인지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총선은 하나의 계기이지,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대한민국 위기가 그것으로 끝나지 않는다”라며 “총선이 어떤 의미를 갖는가를 모르는 건 아니지만 총선만을 위해서 고민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류지영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