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매달 1200곳 문 닫는데”…거래 절벽에 인기 떨어진 공인중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인중개사 올해 응시·합격자 7년 만에 최소

헤럴드경제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권남근 기자] 최근 부동산 불황의 여파로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인기가 크게 떨어졌다.

10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올해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의 응시자와 합격자 수는 모두 지난 2016년 이후 7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지난 10월 치러져 최근 합격자를 발표한 제34회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엔 1·2차를 합쳐 모두 28만7756명이 신청해 20만59명이 실제로 응시했다. 이중 총 4만2615명이 합격했다.

1차 합격자가 2만7458명, 2차 합격자가 1만5157명으로, 합격률은 각각 20.4%, 23.1%였다.

지난해 대비 시험 신청자는 10만 명 이상, 응시자는 6만4000여 명 감소했다. 1·2차를 합친 합격자는 2만명 가까이 적어졌다. 신청자와 응시자는 2016년 이후 7년 만에, 합격자는 2015년 이후 8년 만에 최소다.

헤럴드경제

이는 부동산 시장 침체와 거래 절벽 속에 부동산중개업도 상황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월평균 약 1200곳의 공인중개사무소가 문을 닫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5년 제1회 시험이 치러진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은 과거에도 부동산 경기에 따라 인기가 오르내렸다.

부동산 활황이었던 2002년에 공인중개사 시험 신청자가 처음으로 20만 명을 넘었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청자가 줄었다. 2014년 시험부터 신청자와 응시자가 다시 조금씩 늘어 부동산 거래량과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 나간 2020년과 2021년엔 연속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보였다.

특히 2021년엔 1·2차 신청자가 39만9921명에 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2024학년도 기준 44만4000여 명) 수준에 근접하기도 했다.

happyda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