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반나체로 쪼그려 고개 푹…"하마스 구금" 영상에 인권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팔' 남성들 체포 영상 온라인서 돌아…이 "하마스 대원들" 주장

"언론인 등 민간인 포함" 지적 잇따라…적십자 "국제법 따라 대우해야"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에 붙잡혀 거리에 줄지어 앉은 팔레스타인 남성들
[로이터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이스라엘군이 반나체의 팔레스타인 남성들을 붙잡아두고 경비를 서 감시하는 듯한 모습을 담은 영상이 온라인에 떠돌고 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 대원을 구금한 것이라 주장했으나, 민간인도 섞여 있다는 지적과 우려가 잇따라 제기된다.

8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에 돌고 있는 영상을 보면 가자지구의 시내 도로에 이스라엘 군인들이 남성들을 잡아놓고 경비를 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100명이 넘는 이 남성들은 속옷만 걸친 채 무릎을 구부리고 바닥에 줄을 맞춰 쪼그려 앉아 고개를 푹 숙이고 있다. 거리엔 벗겨진 신발과 옷들이 널려있다.

이스라엘 군인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영상은 전날 저녁 온라인에 올라왔다.

로이터통신은 영상 속 장소가 가자지구 북동쪽에 위치한 베이트 라히아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곳은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군사작전을 시작하기 전 민간인들에게 대피를 권고했고, 이후엔 이스라엘군에 포위된 지역이다.

비슷한 이미지는 또 있다. 같은 날 저녁 온라인에는 팔레스타인 남성 수십명이 큰 구덩이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게시됐다. 반나체의 남성들은 천으로 눈이 가려진 채 손은 뒤로 묶여 있다. 영상 속 장소가 어디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다른 사진을 보면 반나체의 팔레스타인 남성들이 이스라엘군 트럭 뒤에 빽빽하게 실려 이송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연합뉴스

SNS에 유포된 가자지구의 영상. 이스라엘 언론은 이들이 이스라엘군에 투항한 팔레스타인 남성들로 하마스 대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소셜미디어 엑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를 두고 이스라엘 언론은 이 영상이 하마스 대원들의 항복을 보여준다고 보도했고, 정부도 하마스 대원을 구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론 레비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거리에 구금된 팔레스타인인들 영상과 관련한 질문에 이들은 모두 군인 연령의 남성으로, "몇주 전 민간인들이 대피해야 했던 지역에서 발견됐다"고 말했다.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영상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전날 "군과 정보기관 요원들이 테러 용의자 수백명을 구금, 심문했다"고 밝혔다.

하가리 대변인은 "지난 24시간 동안 그들 중 다수가 자수했다"며 "심문에서 얻은 정보는 전투를 계속하는 데 활용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중 민간인들이 포함됐다는 주장이 속속 제기되면서, 이들에 대한 비인도주의적인 대우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우선 거리에 잡혀있던 남성 중 팔레스타인 유명 언론인 디아 알칼루트도 구금된 것으로 확인됐다.

런던에 본사를 둔 아랍어 뉴스 매체 '알 아라비 알 자디드'는 현지 특파원인 알칼루트가 그의 형제, 친척 그리고 '다른 민간인들'과 함께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스라엘군이 이들에게 옷을 벗도록 강요했고, '침략적인 수색과 굴욕적인 대우'를 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제사회와 인권단체에 언론인 체포를 규탄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에 붙잡혀 거리에 줄지어 앉은 팔레스타인 남성들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BBC방송은 베이트 라히아에서 사촌 10명이 이스라엘군에 잡혔다는 팔레스타인 남성의 주장을 전했다. 이 남성은 이스라엘군이 메가폰을 잡고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집과 유엔 학교에서 나오라고 명령했다고 했다. 여성들에게는 인근 병원으로 가라고 지시했고, 남성들에게는 밖으로 나오지 않으면 총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했다고 한다.

사촌 중 7명은 풀려나 돌아왔지만, 나머지 3명의 운명은 알지 못한다고 그는 말했다.

온라인에는 뇌전증을 앓고 있는 형이 체포 영상에 등장했다는 팔레스타인 남성, 12세 조카 등 친척들이 체포된 모습을 사진으로 접했다는 팔레스타인계 미국인의 글 등이 올라왔다.

후삼 좀로트 영국 주재 팔레스타인 대표부 대표는 "이스라엘 점령군이 유엔 보호소에서 납치한 민간인을 억류하고 인권을 박탈하는 잔혹한 이미지"라며 "인류 역사의 가장 어두운 부분을 연상시킨다"고 비판했다.

팔레스타인 정치인 하난 아쉬라위는 "(이 사건은) 팔레스타인 남성들을 노골적으로 굴욕하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에 잡힌 팔레스타인 남성들
[AFP 연합뉴스]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도 해당 영상에 우려를 표했다.

ICRC 대변인 제시카 무산은 성명을 내고 "구금된 모든 이들은 국제인도법에 따라 인간성과 존엄성을 바탕으로 대우한다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력히 강조한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민간인들에게 대피하라고 경고했지만, 그들이 떠날 의무는 없으며 수만 명이 여전히 가자 북부를 포함한 교전 지역에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또 전쟁 포로는 제3차 제네바 협약에 따라 모든 상황에서 인도적으로 대우하고 명예를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협박, 모욕, '대중의 호기심에 대한 노출'뿐만 아니라 모든 폭력행위로부터 보호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마스 대원들이 제네바 협약의 대상이 될지는 확실치 않지만, 구금자 중 민간인이 분명 존재한다는 사실은 이들에 대한 대우에 의문을 제기한다고 꼬집었다.

noma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