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구독'할수록 얇아지는 지갑... 유튜브 프리미엄도 가격 인상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휙] OTT 가격 인상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h알파’는 단편적으로 전달되는 이야기들 사이의 맥락을 짚어주는 한국일보의 영상 콘텐츠입니다. 활자로 된 기사가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때, 한국일보 유튜브에서 ‘h알파’를 꺼내보세요.


유튜브가 광고 없이 영상을 볼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의 월 구독료를 8일부터 1만450원에서 1만4,900원으로 43% 인상한다. 이미 미국, 영국, 일본 등에서 가격을 올린 만큼 한국도 가격을 조정해야 한다는 게 유튜브 측 설명이다. OTT 간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업체당 구독자 증가세가 둔화하고 적자는 지속된다. 최근 디즈니플러스, 티빙, 넷플릭스 등 국내외 OTT 업체가 잇따라 가격을 인상한 배경이다. 이에 따라 '스트림플레이션(스트리밍+인플레이션)'에 대한 소비자의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의 '2022년 방송매체 이용행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OTT를 이용한 국민은 전체의 72%에 달한다.
연관기사
• 인스타 쓰는데 돈 내고, OTT 가격 계속 오르고…월 구독 서비스에 얇아지는 지갑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120110520003488)
• "필리핀 사람이 되렵니다"... 치솟는 OTT 요금에 '꼼수' 내몰리는 소비자들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100315360001772)
• "넷플릭스도 곧 구독료 올린다"... 소비자 잡는 '스트림플레이션'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100412110001857)
• 결국 유튜브 프리미엄도 가격 올린다…1만450원→1만4900원으로 43% 인상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120810020002653)
한국일보

휙_OTT가격인상_썸네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이수연 PD leesuyu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