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전남 영암 태양광발전 저장소 화재…2억6천만원 재산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명피해 없어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암=뉴스1) 최성국 기자 = 전남 영암군에 소재한 한 태양광발전소에서 화재가 발생, 저장소가 전소되는 피해를 입었다.

8일 전남 영암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50분쯤 전남 영암군 신북면에 위치한 태양광ESS 시설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곳은 태양광 발전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로, 배터리와 전기 저장실에 불이 나면서 화재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출동한 지 약 2시간 40분 만인 오후 6시35분쯤 불을 모두 껐다.

이 불로 저장실 32㎡가 전소됐고 리튬이온 베터리와 제어설비 등이 불에 타 소방당국 추산 2억6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star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