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언주 "검찰총장이 기득권 위에 올라타 대통령됐으니 진퇴양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두고 "기득권의 벽을 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 전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이미 대선 경선 당시 결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내부적 모순에 부딪힐 것을 예상하고 경고했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적 기반이 없는 검찰총장이 그 기득권 위에 올라타 대통령후보가 되었기 때문"이라며 "이들과 헤어지면 기반이 없어져 내부모순으로 권력이 붕괴되고, 그대로 있자니 민심과 괴리되어 붕괴되니 진퇴양난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서 대통령은 정치적 기반과 경험이 일천한 자가 되어서는 안되는 것"이라며 "이제 와서 어쩌랴. 국민의힘이 그 결과를 책임질 수밖에. 세상사 하늘의 순리를 거스를 수 없다는 게 그런 말인가보다"라고 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