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한중일 관광·마이스 협력 확대해 '역내시장' 더 넓혀야" [MICE]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주원 중국 미팅·비즈니스이벤트협회 사무총장

내년 하반기 '국제 마이스 대회' 개최 추진

한중일 관광·마이스 수요 공유 공급망 구축

이데일리

이주원 중국 미팅·비즈니스이벤트협회(CMBEA) 사무총장은 최근 진행한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한중일 관광·마이스 역내시장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이선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우 기자] “안정적인 산업 기반을 확보하려면 ‘역내시장’을 구축해야 합니다.”

이주원(사진) 중국 미팅·비즈니스이벤트협회(CMBEA) 사무총장은 최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주축의 관광·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역내시장 구축을 위해 내년 한·중·일 3국 협력 포럼을 열 계획”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세 나라가 정치와 외교, 경제 등 다양한 이슈로 여전히 복잡한 역학관계에 놓여 있지만, 협회 주도의 민간 교류와 협력으로 역내시장 구축의 물꼬를 튼다는 복안이다. 그는 “협력 포럼과 연계해 내년 하반기 중 한국, 일본 외에 동남아 지역까지 포함한 ‘국제 마이스 대회’도 준비 중”이라며 “개최 의사를 밝힌 6개 도시 가운데 한 곳을 내년 1~2월 중 최종 개최지로 선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총장이 제안한 역내시장은 각국이 국내에서 해외로 나가고(아웃바운드), 해외에서 국내로 유입되는(인바운드) 관광·마이스 수요를 서로 공유하는 형태다. 지리적으로 인접한 세 나라가 관광·마이스 수요를 서로 주고받는 공급망을 구축하자는 것이다. 그는 “한·중·일 3개국 간에 역내시장이 구축된다면 아시아는 물론 글로벌시장에서 막강한 경쟁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총장은 역내시장 구축에 필요한 협력 확대를 위해 당장 추진 가능한 방안으로 인재 교류를 제안했다. 싱가포르와는 당장 내년부터 3~6개월 코스의 인재 교류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귀띔해 줬다. 그는 “중국 전역 대학에 관광·마이스 전공학과만 총 268개에 달한다”며 “대학과 연계한 인재 교류는 업계 인력난 해소는 물론 기업의 역내 비즈니스를 활성화하는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최대 여행사 씨와이티에스(CYTS) 출신인 이 총장은 2011년 대형 방한 포상관광단의 시초인 바오젠일용품유한공사 소속 1만1000명 단체를 이끌고 제주도를 찾은 장본인이다. 현재 중국여행업협회 소속 13개 위원회 중 마이스위원회 집행위원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 총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내 도시들의 마이스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전까지는 전시장을 짓고 대형 전시·박람회를 여는 것이 전부였다면 이제는 도시 이미지를 바꾸고 브랜드를 알리는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는 것. 지역 마이스 활성화를 위해 여는 행사도 B2B(기업 간 거래) 전시·박람회에서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 성격의 전시컨벤션 행사, 스포츠대회, 축제, 공연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 11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1선 도시 외에 청두, 쿤밍, 닝보, 다롄, 포산, 하얼빈 등 1.5선과 2선 도시 20곳이 참여하는 마이스 도시 얼라이언스(연합) 공식 출범으로 조직력도 갖춰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이 총장은 국내 관광·마이스 기업이 주목해야 할 이른바 ‘뜨는’ 도시를 짚어줬다. 그는 “올해 아시안게임을 개최한 항저우, 최근 전시장 인프라 확충을 마친 샤먼을 비롯해 제약·의료기기 기업이 몰려있는 창사, 서부 내륙 경제 중심지로 기업이 밀집한 충칭과 시안, 청두는 인바운드 외에 아웃바운드 수요도 많아 한국 기업들이 주목해야 할 도시들”이라고 조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