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포착] 하마스 터널에 진짜 바닷물 퍼붓나?…이스라엘군 파이프 설치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수십 여 명의 이스라엘방위군(IDF) 모습이 해변에서 파이프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를 제거하기 위해 이들이 가자지구에 설치한 지하 터널을 바닷물로 침수시키는 계획이 알려진 가운데 실제로 실행에 옮긴 모습이 사진으로 포착됐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이날 가자지구 지중해 연안에 파이프를 깔고있는 수십 여 명의 이스라엘방위군(IDF)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실제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한 사진을 보면 모래 해변에 일련의 검은 파이프를 설치하는 IDF 군인들의 모습이 확인된다. 또한 이스라엘 현지 언론이 공개한 영상에는 IDF 군인들이 지하에서 파이프 작업을 하는 모습도 나온다.
서울신문

이스라엘 방위군이 지하에서 파이프 작업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4일 미 정부 당국자의 정보를 인용해 이스라엘이 하마스를 제거하기 위해 가자지구에 설치한 지하 터널을 바닷물로 침수시키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IDF는 지난 달 중순 가자지구 알샤티 난민캠프 북쪽으로 4㎞ 가량 떨어진 지점에 바닷물을 끌어오기 위한 대형 펌프 최소 5대를 설치해 둔 상태다. 특히 각 펌프는 지중해로부터 시간당 수천㎥의 해수를 끌어와 몇 주 내로 하마스 지하 터널을 물에 잠기게 할 수 있다.

이에대해 헤르지 할레비 IDF 참모총장은 "적으로부터 터널을 빼앗는 것은 우리가 검토 중인 것 중 하나”라며 “좋은 생각이지만,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하며 보도가 사실임을 확인했다.
서울신문

이스라엘군이 공개한 하마스 지하터널 내부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터널 침수 계획에 대해 전문가들의 반응은 부정적인 편이다. 토양 환경이 오염될 수 있고 상수도 시설이 파괴돼 가뜩이나 가자지구에 부족한 물 공급이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이는 곧 가자지구의 민간인 피해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국제적인 비난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