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10억대 집값에도 2030 생애 첫집 몰린 이곳…무주택자 동대문으로 갔다 [부동산36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동대문구 ‘첫 집 마련’ 570명

2016년 4월 이후 역대 최고치 기록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올해 하반기 들어 서울에 ‘생애 첫 집’을 마련한 무주택자가 가장 많이 매수한 지역은 동대문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에만 570명이 동대문구에서 첫 주택을 매수해 지난 2016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13배 가까이 늘었다. 최근 몇 년 새 동대문구 일대에 신축아파트 공급이 이어지면서 2030세대, 신혼부부 등 청년층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법원 등기정보광장에 따르면 생애 첫 집합건물(아파트·다세대주택·오피스텔·연립주택 등) 구입으로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매수인은 서울 동대문구가 지난달 570명으로 652명을 기록한 2016년 4월 이후 가장 많았다.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동대문구 주택을 사들인 무주택자는 올해 5월부터 370명→6월 193명→7월 445명 등의 추이를 보이다 10월(126명)에는 100명 초반대까지 떨어졌지만 지난달 4배 넘게 급증했다. 지난해 11월(44명) 대비 약 13배 증가했다.

올해 1~11월 누계 수치를 보면 동대문구는 2407명이 첫 주택을 매수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 매수세가 강한 송파구(2541명) 다음으로 생애 첫 주택 구입 사례가 많았다. 2030세대 매수세가 쏠리는 지역인 노원구(1282명)·도봉구(928명)·강북구(935명) 등 ‘노도강’ 지역보다 적게는 1100여 명, 많게는 1400여 명 차이났다. 이밖에 강남구 1515명, 강동구 1480명, 서초구 1284명 등으로 1000명대를 기록한 자치구가 대다수였다.

이렇듯 동대문구 일대에 생애 첫 주택 매수세가 집중되는 건 신축 아파트 공급이 몇 년 새 지속된 데다 상대적으로 다른 자치구 대비 아파트값이 낮기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청량리역해링턴플레이스’(2023년·220가구), ‘청량리역한양수자인그라시엘’(2023년·1152가구), ‘청량리역롯데캐슬SKY-L65’(2023년·1425가구), ‘래미안엘리니티’(2022년·1048가구), ‘e편한세상청계센트럴포레’(2021년·823가구), ‘답십리파크자이’(2019년·802가구) 등 동대문구 내 준공 5년이 안 된 아파트가 다수다.

헤럴드경제

서울시 동대문구 청량리역 일대. 서영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준석 제이에듀투자자문 대표는 “노도강 지역은 구축 중심이고 동대문은 신축 위주로 접근 가능한 지역이기 때문에 신혼부부를 비롯한 젊은 세대에게는 매력적인 지역”이라며 “올해 들어선 청량리를 중심으로 신축 아파트 입주가 많았고 강남 주요 지역 대비 3분의 1 가격으로 매수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달 동대문구에서 첫 주택을 매수한 수요자의 연령을 살펴보면 2030세대가 235명으로 전체의 약 41%를 차지했다.

다만 지난달 서울 전체 생애 첫 주택 매수인 수는 3525명으로 전월(3790명)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월 말부터 6억~9억원 이하 아파트를 대상으로 하는 특례보금자리론 일반형 공급이 중단되고, 거래 비수기를 맞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서울의 생애 첫 주택 매수인 수는 지난 7월 4028명으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한 뒤 4개월 연속 3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hwshi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