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국내 Z세대, 인스타그램서 스토리·릴스·DM 주로 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스타, 국내 Z세대 1000명 대상 설문조사

응답자 절반 "하루 평균 1~3개 게시글 공유"

이용자 73%는 부계정 보유…관심사는 다양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국내 Z세대(16~24세)는 스토리·릴스·DM을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수가 개인적 공간 필요성을 이유로 주계정 외에 부계정도 사용하고 있었다.

인스타그램은 5일 2023년 한 해를 돌아보는 연말결산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올해의 Z세대, 크리에이터, 비즈니스 트렌드’를 발표했다. 인스타그램에 새롭게 나타난 다양한 트렌드와 이에 따라 변화하는 커뮤니티의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이 소비자 데이터 조사 플랫폼 오픈서베이와 함께 국내 Z세대(16~24세) 인스타그램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내 Z세대의 인스타그램 이용 목적은 △친구·지인의 소식 파악(70.8%) △최신 트렌드 파악(55%)이 주된 이유였다.

주로 이용하는 인스타그램 기능으로는 스토리(26.8%), 릴스(23.2%), DM(22.8%) 등이 꼽혔다. 응답자 중 50.7%가 하루 평균 1~3개의 스토리 게시물을 공유하며, 69.9%는 인스타그램을 켜서 상단 스토리 게시물 확인을 가장 먼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드, 스토리, 릴스 등 콘텐츠를 접한 후 취하는 후속행동으로는 좋아요 누르기(54%) 다음으로 DM 통해 콘텐츠를 친구 및 지인에게 직접 공유하기(43.8%)가 가장 많았다. 일상 속 순간을 공유하고 자기를 표현하는 수단으로는 스토리, 친구·지인과 가까워지고 교류하는 수단으로는 DM을 활용하는 것이다.

부계정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양상도 눈에 띄었다. 국내 Z세대 이용자 중 73.4%가 2개 이상의 계정을 운영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완전한 개인적인 공간이 필요해서’(59.9%)가 1위를 차지했다. 글로벌 조사에서도 한국 이용자 중 22.6%는 내년에 ‘추억 기록(Cataloging my memories)’을 위해 소셜미디어를 사용하겠다고 답해, 국내 Z세대는 나의 순간을 기록하기 위한 개인적인 일기장으로 인스타그램을 활용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내 관심사 집중’ 경향 한국서 더 두드러져

국내 Z세대들이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이 접하는 콘텐츠 유형은 유머(22.5%), 일상(16.8%), 반려동물(12.1%), 크리에이터 및 셀럽(11.2%), 패션(9.5%) 등으로 이용자에 따라 다양하게 분포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용자들의 관심사가 그만큼 다각화됐고 각자 개인의 관심사에 따라 콘텐츠를 소비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자신의 관심사에 집중하는 경향은 세계적인 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스타그램이 미국, 영국, 브라질, 인도, 한국의 Z세대 이용자 5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5%가 2024년은 ‘당당한 나 자신(Unapologetically myself)의 시대’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한국에서는 44%가 이 키워드를 뽑아, 다른 국가에 비해 자신에게 더욱 집중하고자 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세로 떠오른 숏폼 콘텐츠는 다양한 영역에서 인기가 있었다. 인스타그램의 숏폼 ‘릴스’는 이용자 개개인의 관심사에 따라 유머, 동물, 댄스, 푸드, 운동 등 가지각색의 콘텐츠가 사랑받았다. 그중 스트릿우먼파이터2의 ‘스모크 챌린지’를 비롯, 댄스 챌린지를 넘어 ‘바디파지티브’ 흐름을 주도한 화사의 ‘I Love My Body 챌린지’, 귀여운 율동과 익살스러운 표정이 돋보이는 미노이의 ‘Right Now 챌린지’까지 언어와 문화의 구애를 크게 받지 않는 댄스 챌린지가 올해도 큰 화제를 모았다.

인스타그램은 주목하고 있는 올해의 유망 크리에이터들도 소개했다. 식지 않는 댄스 열풍에 힘입어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댄서 ‘바다’(@badalee__), 할아버지 모습과 반전되는 춤 실력을 선보이는 마임 크리에이터 벽돌할아버지(@brick_grandpa), 개성이 담긴 스토리를 제작하는 스토리 전문 크리에이터 공률(@ryul.x.____) 등 다양한 크리에이터 등이 소개됐다.

정다정 인스타그램 홍보 총괄은 “트렌드가 없는 것이 올해의 트렌드라는 것은 그만큼 주제를 불문하고 다양한 영역의 관심사가 인스타그램에서 자유롭게 표현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며 “앞으로도 인스타그램은 모든 이용자가 각자의 관심사를 통해 커뮤니티와 연결되고 새로운 영감을 받으며 성장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