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낙연, 1만3000명 출당 청원에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낙연 전 총리가 지난달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연대와공생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당내 통합에 장애가 된다는 이유로 자신의 출당을 요청하는 강성 지지층의 청원에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떻게 하겠나”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혹시 몰아내 주기를 바라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지금 (청원 동의가) 7000명이 넘었다고 봤다. 몇 달 전에는 5만명 이상이 제명 청원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바라기야 하겠나”라면서도 “당원들이 그렇게 하고 당이 결정한다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당원과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보인 것이다.

지난 3일 게시된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 현재 1만3000여 명이 동의했다. 한 달 내에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당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계파로 분류되는 인사들의 싱크탱크 포럼에 참석해 이재명 대표의 리더십 등을 비판하면서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됐다”고 지적하고 신당 창당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설에 대해선 “당이 충분히 매력 있고 또 국민이 보기에 신뢰할 만한 상태가 된다면 그런 얘기들이 잠재워질 수 있을 것”이라며 “그 생각을 먼저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했다. 당의 변화를 우선 지켜본 뒤 향후 행보를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전 대표는 ‘내년 총선 때 당에서 역할을 요청하면 수락할 것인가’라고 묻자 “글쎄요”라며 “별로 생각을 안 해봤다”고 말했다. 앞서 홍익표 원내대표가 같은 방송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에게 내년 총선서 일정한 역할을 할 것이란 취지로 말한 데 대한 반응이다.

이 전 대표는 ‘(당이) 역할을 요청하면 수락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내 역할이나 직책에는 관심 없고, 국가를 위해 이 시기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가 1번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를 위한 역할도 당을 통해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요즘은 그렇게 생각하진 않는다”며 재차 창당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내놨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서 자신의 뒤를 이어 국무총리를 지낸 정세균·김부겸 전 총리와의 정치적 연대설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거기까지는 진척이 안 되고 있다"면서도 "현 상황에 매우 깊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