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신민아 "김해숙 선생님과 비슷한 온도 느껴…난 여전히 뜨겁다"[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블리 수식어, 아직도 많이 불러주셔서 기분 좋아"

"김해숙 선생님 눈만 봐도 눈물…굉장한 아우라"

"데뷔 20년 지나도 즐거운 연기…40대엔 건강하길"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3일의 휴가’ 신민아가 극 중 어머니로 호흡한 배우 김해숙과의 케미와 함께 실제로도 서로 닮아 깜짝 놀랐던 면모들을 전했다. 아울러 작품을 향한 애착과 데뷔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그라지지 않은 뜨거운 연기 열정을 내비쳤다.

신민아는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 개봉을 앞두고 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3일의 휴가’를 통해 처음 신민아와 모녀로 호흡을 맞춘 김해숙은 최근 진행된 매체 인터뷰에서 신민아에 대해 서로 간 비슷한 성향에 공통점들이 많아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던 바 있다.

이에 대해 신민아는 “제가 생각해도 선생님이 저와 너무 비슷했다. 사실 저도 꽤 많은 작품을 해왔지 않나. 그런데 선생님을 보면서 작품을 대할 때 약간의 긴장과 설렘, 열정의 에너지가 저와 비슷하다고 많이 느꼈다”며 “저랑 온도가 비슷하시더라. 첫 신 들어갈 때 저도 초반에는 좀 긴장하는 편인데 선생님 역시 좋은 의미로 긴장을 하시는 게 느껴졌다. 선생님 정도의 연륜이 돼도 이런 긴장과 열정이 살아있구나를 느꼈다”고 맞장구쳤다.

이어 “선생님의 감정 표현이 되게 젊으시다. 표현 같은 것들에 순수하고 솔직하시고, 천진난만하시다. 그런 점에서 또래 배우랑 연기하는 듯한 기분도 들어서 서로 의지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밖에 실생활에서의 성격과 취향, 촬영 전후의 마음가짐 등이 대체로 비슷하다고 느꼈다고 부연했다.

김해숙은 신민아를 두고 ‘말수는 적은데 속 안에 용광로가 들어있는 것처럼 뜨겁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신민아는 “저는 늘 뜨거웠다. 다만 워낙에 감정 표현을 드러내는 편이 아니라서(티가 안 날 뿐)”라며 “어렸을 때부터 뜨겁게 임하고 기다리고 했던 거 같다”고 수긍했다.

데뷔한 지 2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연기를 생각하면 가슴이 뜨거워진다고도 털어놨다. 신민아는 “제가 배우는 것도 많이 배워보고 다양한 것들을 느껴보려 하는데 항상 그게 오래가는 편이 아니다”라면서도 “그런데 연기는 사실 제 직업이기도 하지만 질리지가 않는다. 몸은 힘들지만 새로운 작품을 생각하면 준비하는 과정도 너무 재미있고, 이걸 잘하고 잘 느끼고 싶다. 욕심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작품에선 김해숙의 도움을 특히 많이 받았다며 감사함을 표하기도. 신민아는 “선생님의 눈만 봐도 눈물이 날 것 같았다”며 “나중엔 선생님의 자주색 옷만 봐도 울 것 같더라. 그게 선생님의 굉장한 장점이자 아우라 같다. 특히 마지막 장면은 감독님이 많이 울지 말랬는데 선생님 얼굴만 봐도 마음이 그래서 꾹 눈물을 참고 연기했다”고 떠올렸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와 애착도 전했다. 그는 “우린 언젠가 모두 헤어지지 않나. 소중한 사람과 헤어짐을 겪고 그걸 추억한다는 포인트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아직 자신은 아주 가까운 사람을 잃어본 적은 없지만 그 생각만 해도 너무 슬프다. 그런 점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궁금해 할 이야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데뷔 20년이 지난 뒤에도 변함없는 ‘러블리’ 수식어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신민아는 “‘러블리’란 수식어가 너무 좋다”며 “아직도 많은 분들이 그렇게 이야기해주셔서 기분 좋다”고 전했다.

어느덧 40대를 앞둔 소감과 소망도 덧붙였다. 신민아는 “건강했으면 좋겠다. 건강해야 지금 내가 하는 일과 개인의 삶 간 밸런스를 맞출 수 있을 것 같다”며 “내가 하는 직업을 내가 좋아하는 게 자신에게 더 건강할 것 같다. 일이 없을 때 역시 쉬더라도 자신이 건강하고 재미있게 잘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 분)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 분)의 힐링 판타지 영화다. 다양한 작품에서 엄마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국민 엄마’로 등극한 김해숙과 ‘힐링의 아이콘’ 신민아가 처음 모녀로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강기영과 황보라까지 합류해 유쾌한 에너지로 극에 활력을 더하며 최고의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앞서 ‘나의 특별한 형제’를 선보이며 호평받았던 육상효 감독이 연출을 맡아 가까우면서도 먼 관계인 가족 사이의 복잡한 감정을 특유의 따뜻하고 인간적인 시선으로 깊이 있게 그려냈다는 평이다. ‘7번방의 선물’, ‘82년생 김지영’ 등의 히트작으로 주목받은 유영아 작가가 시나리오를 집필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가족 이야기로 특별함을 더하고 있다.

신민아는 ‘3일의 휴가’에서 엄마 ‘복자’의 죽음을 접한 후 미국 교수직을 내려놓고 엄마가 운영하던 시골 백반집을 이어 운영하게 된 딸 ‘진주’ 역할을 맡았다. 신민아는 죽은 엄마에 대한 그리움과 애증을 동시에 지닌 딸의 연기를 절제된 듯 섬세한 감정선으로 그려냈다.

한편 ‘3일의 휴가’는 오는 12월 6일 개봉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