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생후 6개월 된 딸 15층서 던진 20대 친모…“살인 혐의로 체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부부싸움 끝에 생후 6개월 된 영아를 아파트 창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2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채무 관계로 다투던 남편이 집을 나가자 술에 취해 이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3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6개월 된 어린 자녀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A(25)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20분쯤 광주 서구 금호동 한 아파트 15층에서 생후 6개월 된 자신의 딸을 창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술에 취한 A씨는 채무 관계로 남편과 말다툼을 벌인다, 남편이 집 밖으로 나가자 이 같은 일을 벌였다.

집에 돌아온 남편은 집안에 딸이 보이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아파트 1층에서 주민에 의해 발견된 딸은 소방 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지난 1일 가정폭력 신고를 했다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신고 철회 의사를 밝혔던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3세 미만의 아동 관련 사건은 지방경찰청이 수사한다는 지침에 따라 해당 사건을 광주경찰청으로 이첩했다.

hw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