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화쟁 정신으로 포용·통합 실천한 큰 어르신”…‘소신 입적’ 자승스님 영결·다비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대통령 “스님 걸어온 모든 순간

역사에 영원히 살아 숨쉴 것” 추모

정·관·교계 등 수천 명 참석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 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라는 열반송을 남기고 지난달 29일 소신(燒身) 입적한 자승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의 영결식이 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종단장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은 종정 성파 스님, 총무원장 진우 스님 등 조계종 주요 인사와 한덕수 국무총리 등 정부 인사, 국회 불자모임 정각회 회장인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 등 정계 인사,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등 타 종교인, 불교 신자 등 수천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렸다.

세계일보

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엄수된 자승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의 영결식에서 자승 스님의 이운행렬이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앞에 머물러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참가자들은 슬픔과 안타까움 속에서도 포교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진우 스님은 “대화상의 수행력과 유훈이 하나로 결집된 ‘부처님 법 전합시다’라는 전법포교의 길을 함께 걸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김건희 여사와 함께 조계사에 마련된 분향소를 직접 찾아 조문한 데 이어 이날 영결식에서도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독한 조사를 통해 “자승 큰 스님은 불교의 화쟁 정신으로 포용과 사회통합의 리더십을 실천하신 한국불교의 큰 어르신이었다”며 “스님이 걸어온 모든 순간은 한국불교의 역사 속에 영원히 살아 숨 쉴 것”이라고 추모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스님의 가르침을 이어받아 인류 보편의 가치인 자유와 연대의 정신으로 어려운 이웃을 더 따뜻하게 살피고 국민의 삶 구석구석 희망이 스며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한국불교 안정과 전통문화 발전, 종교 간 화합, 사회통합을 향한 공적을 인정해 자승 스님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분향소 조문을 마친 뒤 차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헌화자에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인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학생의 유족, 전국철도노조 KTX 열차승무지부장으로서 복직 투쟁을 했던 김승하씨,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자승 스님이 2012년 8월 만든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영결식을 마친 후 자승 스님의 법구는 경기 화성시 소재 용주사로 이운돼 연화대에서 다비식이 봉행됐다. 다비는 3일 오전 9시까지 계속된다. 조계종은 자승 스님의 유해를 수습해 용주사 천불전에 일단 안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49재 기간 불자들이 애도할 수 있도록 공개할 방침이다. 49재는 5일 용주사에서 시작해 내년 1월16일까지 조계사, 봉은사 등지에서 이어진다.

이강은 선임기자, 이현미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