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키신저의 마지막 조언…"이·팔 '2개국 해법' 불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교 전설' 키신저, 10월 폴리티코와 생전 마지막 인터뷰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2개국 해법’(two-state solution)은 실현 가능하지 않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별세한 ‘외교의 전설’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포스트 하마스 구상’을 지휘했다면 어떤 정책을 내보였을까.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 10월 키신저 전 장관과 경제사학자 니얼 퍼거슨, 역사학자 스티븐 코트킨, 억만장자 투자자 빌 애크먼, 건축가 네리 옥스먼 등이 참여한 비공개 화상 대담을 2일 보도했다. 이는 키신저 전 장관의 생전 마지막 인터뷰가 됐다.

이데일리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이번 중동 전쟁 이후 미국이 구상하는 2개국 해법, 다시 말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를 확대·재편해 가자지구와 서안지구 통치를 맡겨야 한다는 방안을 두고 “실현 가능하지 않다”고 잘라 말하면서 “2개국 해법이 얼마나 어려운지는 하마스의 경험으로 잘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자지구는 2개국 해법 가능성을 시험하고자 아리엘 샤론 전 이스라엘 총리에 의해 준독립국가로 만들어졌다”며 “공식적인 평화가 지속적인 평화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요르단강 서안지구는 요르단의 통치 하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표적인 친미 국가였던) 이집트는 아랍 국가들과 더 가까워졌다”며 “미국은 이스라엘에 대해 더 강력한 지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서안지구는 1967년 제3차 중동전쟁 당시 이스라엘이 점령하기 전까지 요르단 땅이었다. 1993년 오슬로 평화 협정을 통해 국제법상 팔레스타인 영토로 바뀌었다. 가자지구는 1967년 이스라엘이 빼앗기 전까지 이집트 영토였다.

이와 관련해 키신저 전기를 쓴 마틴 인딕 전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는 워싱턴포스트(WP) 기고를 통해 “키신저 전 장관이었다면 2개국 해법을 밀어붙여 분쟁을 끝내려는 시도를 가장 먼저 경고했을 것”이라며 “대신 이집트와 다른 아랍 국가들이 질서 유지를 돕는 신탁 아래 팔레스타인 통치 체제 도입으로 시작하는 프로세스를 원했을 것”이라고 했다. 서안지구는 요르단에, 가자지구는 이집트에 각각 귀속시키는 방안이다.

키신저 전 장관은 미중 패권전쟁에 대해서는 “미국은 중국과 화해해야 한다”며 “제 생각에는 중국은 (대만에 대한 무력 침공 같은) 그런 분쟁을 준비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리더십 위기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갈등 없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그것은 큰 도전”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