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홍콩 여기자 한 달째 사라졌다…베이징 출장 후 또 연락두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기자가 중국 베이징으로 출장갔다가 실종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SCMP는 해당 기자가 안전하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일본 교도통신은 SCMP의 군사 전문기자 미니 찬이 지난 10월 29∼31일 베이징에서 열린 다자안보회의 행사인 제10회 샹산포럼을 취재하러 갔다가 연락이 끊겼다고 찬 기자와 가까운 이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찬 기자의 지인들은 찬 기자가 중국 당국 조사를 받고 있을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중앙일보

지난 8월 29일 중국 베이징 소재 일본 개사관 앞에 공안 차량이 정차해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튿날인 지난 1일 SCMP는 성명을 통해 찬 기자가 베이징에 안전하게 있다고 밝혔다.

SCMP는 "우리 기자 미니 찬은 개인 휴가 중"이라며 "그의 가족은 그가 베이징에 있으며 개인적 용무를 처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우리에게 알려왔다"고 전했다. 또 찬 기자의 가족이 그의 사생활을 존중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기자들이 전문적 업무를 하는 과정에서 안전은 가장 중요하다"며 "SCMP의 운영과 보도는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SCMP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소유하고 있다.

중앙일보

중국 베이징에서 실종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기자. 사진 인터넷 캡처



SCMP의 이같은 성명에도 불구하고 실종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찬 기자의 실종 소식 후 여러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그의 전화는 음성사서함으로 바로 연결됐고 그의 가족과 SCMP 편집장도 응답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또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는 SCMP 편집장 등이 찬 기자의 석방을 위해 조용히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콩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협회는 찬 기자 안전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으며 SCMP에 더 자세히 알아볼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찬 기자에 대한 조사 여부를 묻는 질의에 "나는 관련 상황을 알지 못한다"고 잘라 말했다.

찬 기자의 마지막 기사는 10월 31 관련 기사다. 그는 중국의 군부 단속과 리상푸 국방장관의 갑작스러운 해임 등에 관한 기사 등도 썼다.

중국에서는 기자들의 실종이 때때로 발생한다. 지난 10월 중국계 호주 언론인 청레이는 3년간 중국에서 구금됐다가 풀려났다. 호주 시민권자인 그는 중국중앙(CC)TV의 영어방송 채널 CGTN 앵커로 유명해졌지만 2020년 8월 사라졌다. 얼마 후 호주 정부는 중국 정부로부터 청레이 앵커가 구금돼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국가 기밀을 해외로 유출한 범죄 활동을 한 혐의'로 그를 판결 없이 구금해 오다 지난 10월 풀어줬다.

작년 6월에는 미국 블룸버그 통신 소속 중국인 기자 헤이즈 판이 중국에서 투옥 1년여 만에 보석으로 석방됐다.

판 기자는 블룸버그 베이징 지국 기자로 일하던 중 2021년 7월 국가 안보 위협 혐의로 중국 공안 당국에 공식 구속됐다. 그러나 그에 앞서 2020년 12월에 체포돼 실제 구금 기간은 1년이 넘었다. 지난 4월에는 대만 기자 2명이 중국군 군사훈련을 취재하다가 중국 당국에 억류됐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