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송영길 "선배가 사준 술자리"…한동훈 "여성접객원 부른 건 팩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생에 어떤 인연이었는지가 궁금한 두분, 송영길 전 대표가 공격을 하면 한동훈 장관이 되받고. 거기에다가 이재명 대표까지 소환을 해서, 썰전에 썰전이 이어지는 연쇄효과입니다. 저희가 싱크열전으로 준비했습니다.

· 송영길 "한동훈, 땀 흘려 노동해봤나"

· 한동훈 "20여년간 열심히 일했다"

· 이재명 최측근 김용, 징역 5년 법정구속

· 박찬대 "군사독재 사법살인 반복"

· 이재명, 김용 구속에 "재판 끝난 것 아냐"

신혜원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