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전국 미분양 10개월 만에 6만가구 밑으로…전국 1만5천가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올해 들어 전국의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1만5천가구가량 줄면서 10개월 만에 6만가구를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전국 미분양 아파트 물량은 5만9천806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1월(7만5천359가구)에 비해 1만5천553가구 감소한 규모다.

미분양 물량이 6만가구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지역의 미분양 물량이 지난 1월 8천52가구에서 9월 4천971가구로 3천81가구 줄어 감소 규모가 가장 컸다.

경기 내 광명과 의왕, 오산, 구리 등은 모든 미분양 물량을 소진했다.

광주는 679가구에서 6가구로, 수원은 63가구에서 16가구로, 화성은 1천352가구에서 367가구로 줄어드는 등 한강 이남 지역이 강세였다.

대구는 올해 들어 3천64가구를 털어내며 경기의 뒤를 이었으나, 지난 9월 기준 미분양 물량이 1만501가구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이 외에 충남(2천839가구), 대전(2천107가구), 경북(1천541가구), 인천(1천422가구), 울산(1천263가구) 등이 1천가구 이상의 물량을 소진했다.

다만 서울은 연간 82가구를 소진하는 데 그쳐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아울러 광주(311가구), 강원(402가구), 제주(632가구), 전남(716가구) 등은 오히려 올해 들어 9월까지 미분양 물량이 늘어났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작년부터 시작된 시장 침체 여파로 올 초까지 적체됐던 미분양 물량이 규제 완화 등의 영향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면서도 "지역별로 양극화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기 지역은 연이은 신규 분양에도 조기 완판을 통해 물량을 쉽게 해소하는 반면, 비인기 지역의 경우 미분양 우려에 신규 공급에 좀처럼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전국 미분양 물량 소진 추이
[더피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dho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