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세계 속의 북한

美, 北해킹조직 '김수키'와 북한 국적자 8명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30일(현지시간) 북한 해킹조직 '김수키(Kimsuky)'와 최성철, 최은혁 등 개인 8명을 제재 대상 리스트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이날 "이번 조치는 북한이 지난 21일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한 것에 대한 대응"이라며 "북한의 수익 창출, 물자 조달,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의 진전 등을 막기위한 미국과 동맹국의 다각적 노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재무부는 이어 "북한의 해외 노동자 송출, 자금 세탁, 사이버 해킹, 불법 자금 조달 등은 국제 안보와 지역 내 동맹국들을 위협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같은 북한의 불법 수익 창출 등을 표적으로 삼는 데 계속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키'는 피싱 이메일 등을 통해 인증된 정부기관인 것처럼 행세해 피해자를 속인 뒤 이들이 이메일 등에 첨부된 파일을 열면, PC 내부의 정보를 유출할 수 있는 악성 프로그램을 심는 북한의 해킹조직이다.

미국 재무부가 이날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한 개인 8명은 북한의 국영 무기 수출 업체, 금융기관, 페이퍼 컴퍼니 등과 관련된 인사들로 최성철, 최은혁, 임성순, 서명 등이 포함됐다.

한편 한국은 지난 6월 북한의 해킹조직 '김수키'를 세계 최초로 대북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당시 외교부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5월 31일 위성 명목의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재차 발사를 감행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는데 대응하는 것으로, 북한이 도발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치르도록 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