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미국 재무부, 태영호 의원실 사칭했던 ‘김수키’ 등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한국, 일본, 호주 4국 조율된 대북 제재 첫 발표

조선일보

워싱턴DC의 미국 재무부 건물에 붙어 있는 동판.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정찰총국 산하 해킹 조직인 ‘김수키(Kimsuky)’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30일(현지 시각) 밝혔다. 또 정찰총국 산하의 북한 무기 수출회사 ‘청송연합’의 해외 지사 직원 등 8명의 개인도 제재했다.

재무부는 “오늘의 조치는 11월 21일 북한의 군사 정찰 위성 발사에 대한 대응”이라고 했다. 또 미국, 호주, 일본, 한국이 북한의 불법적이고 불안정을 조성하는 활동에 대해 공동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도 토니 블링컨 장관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오늘 11월 21일 북한이 소위 ‘군사 정찰 위성’을 불법 발사한 데 대응하기 위해 8명의 북한인과 1개 북한 단체를 제재했다”며 “호주, 일본, 한국도 각각 제재를 발표하며 이는 우리 4국이 처음으로 조율해 단행하는 대북 제재”라고 밝혔다.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테러·금융 담당 차관은 “북한은 해외 노동자 활용, 돈세탁, 사이버 스파이 활동, 불법적 자금 조달을 통해 계속해서 국제 안보와 역내 미국의 동맹을 위협하고 있다”며 “북한의 불법적 자금 조성과 무기 확산의 핵심 고리들을 집중적으로 겨냥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제재 대상이 된 해킹 조직 김수키는 최소 2012년부터 활동하며 한국, 유럽, 일본, 러시아, 미국 등 각국의 정부 공무원, 연구소, 학술기관, 싱크탱크, 언론사 등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벌여왔다. 지난해 5월 태영호 의원실 비서를 사칭하는 이메일을 국내 외교·통일·안보·국방 분야 교수와 연구원 수십 명에게 보내 해킹 프로그램을 설치하려고 시도하기도 했다.

재무부는 북한 무기의 해외 판매를 위해 정찰총국이 통제하는 무역회사 ‘청송연합’의 직원, 북한 금융기관인 조선무역은행, 고려상업은행, 조선통일발전은행의 직원도 이날 제재 명단에 올렸다. 청송연합에서는 이란 지사의 강경일과 리성일, 중국 베이징 지사의 강평국이 제재를 받았다.

조선무역은행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지점장인 서명, 조선통일발전은행의 러시아 지점 직원인 최은혁, 고려상업은행 중국 지점 직원인 장명철 등이 대북 제재로 금지된 북한의 해외 거래를 지원해 제재 대상이 됐다.

동상, 그림 등 예술품 건축과 판매를 통해 외화벌이를 하고 있는 북한 만수대창작사의 만수대해외개발회사가 해외에 설립한 위장회사에서 일한 최성철, 임성순도 재무부 제재 명단에 올랐다.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