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자승 스님, 하얀 통 2개 들고 숙소로… 다른 출입자 없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합동 감식, 국정원도 점검

대한불교조계종은 경기 안성 칠장사 화재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자승 전 총무원장이 스스로 분신했다고 30일 밝혔다. 조계종 대변인인 총무원 기획실장 우봉 스님은 이날 낮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브리핑에서 “어제 오후 6시 50분 경기도 안성 칠장사에서 발생한 화재로 자승 대종사께서 법랍 51년 세수 69세로 원적(圓寂)에 드셨다”며 “자승 스님은 종단 안정과 전법도생(傳法度生·부처님 가르침을 전해 중생을 올바른 길로 인도)을 발원하면서 소신공양(焼身供養) 자화장(自火葬)을 하심으로써 모든 종도(宗徒)에게 경각심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소신공양이란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님 앞에 바치는 것을 의미하며 자화장은 스스로 화장했다는 뜻이다.

조계종은 자승 스님의 열반송도 공개했다. 열반송은 스님들이 입적할 무렵 후학들에게 남기는 시(詩) 형식의 말이나 글이다. 자승 스님은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 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라는 열반송을 남겼다. 이 열반송은 자승 스님이 평소에 써 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은 전 총무원장에 대한 예우로 자승 스님의 장례를 종단장(宗團葬)으로 5일간 치르기로 했다. 총무원장 진우 스님이 장의위원장을 맡아 직접 주관하기로 했다. 분향소는 서울 조계사와 봉은사, 자승 스님의 재적 본사(本寺)인 용주사, 그리고 전국의 교구 본사(本寺)에 3일까지 설치된다. 30일 조계사 분향소에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최응천 문화재청장 등이 방문했다.

영결식은 3일 조계사에서 봉행되며 다비식(불교 화장 의식)은 용주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계종 관계자는 “자화장을 한 스님의 다비식은 거의 유례가 없지만 최선을 다해 장례를 모신다는 뜻에서 다비장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조선일보

마지막 가르침 - 자승 스님이 직접 쓴 열반송. 열반송은 스님이 입적에 앞서 자신의 깨달음을 후학들에게 전하는 말이나 글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승 스님이 스스로 분신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CC(폐쇄회로)TV 분석 등을 통해 사건 당일 칠장사에서의 스님 행적은 드러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29일 오후 3시 11분쯤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을 몰고 칠장사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칠장사 주지인 지강 스님을 만나 대화를 나눈 자승 스님은 요사채(승려 거처)에 홀로 머물렀다고 한다. 이날 오후 4시 24분쯤 자승 스님이 휘발유 등 인화 물질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하얀색 플라스틱 통 2개를 들고 요사채로 들어가는 모습이 사찰 CCTV에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자승 스님은 오후 6시 36분쯤 요사채 문을 열고 잠시 밖을 내다봤다가 문을 닫았고, 6시 43분에 요사채에서 불길이 일었다고 한다.

경찰은 이와 같은 행적을 바탕으로 30일 화재 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벌였다. 최초 발화점과 화재 원인을 찾는 데 주력한 감식팀은 1차적으로 눈에 띄는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현장의 연소 패턴 등을 살펴보며 발화 원인과 확산 경로 등 전반적인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감정이 필요한 잔해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현장에서 발견된 자승 스님의 시신을 부검했다. 사찰 내 다른 장소에 있던 주지 스님 등 3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이며, 자승 스님 차량에서 발견된 유서의 필적도 감정할 예정이다.

경찰은 자승 스님을 분신에 이르게 한 원인을 다각도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자승 스님이 불교계 유력 인사이고, 사찰 화재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경찰 수사와 별도로 테러 및 안보 위해 여부 등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 사건과 관련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

그래픽=조선디자인랩 한유진


[김한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