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오늘의 운세] 12월 1일 금요일 (음력 10월 19일 癸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오늘 다 못 가면 내일 가면 되지. 48년생 막히면 돌아갈 줄도 알아야. 60년생 필요한 만큼 자금 융통된다. 72년생 범띠와의 동업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 84년생 사람과 그릇은 각기 소용이 있다. 96년생 하늘이 도우니 못할 일 없구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주변의 관재구설에 관여 마라. 49년생 남 탓 말고 반성과 성찰이 먼저. 61년생 업무 또는 사업 관련 제의 받을 수도. 73년생 해가 비치면 달은 보이지 않는 법. 85년생 때 왔으니 적극 나서봐야. 97년생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로 임하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움츠리지 말고 바깥 활동에 적극 나서도록. 50년생 이유와 목적만 명확하면 환경의 안위쯤이야. 62년생 주위 사람의 어려움을 모른 척 마라. 74년생 현상 유지가 최상의 선택. 86년생 재물로 인한 다툼을 주의. 98년생 소극적인 처신 필요.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좋은 일에 마 끼는구나. 39년생 흰색과 숫자 4, 9 행운 부른다. 51년생 오르지 못할 나무 쳐다봐야 목만 아프지. 63년생 유혹의 손길 과감히 물리칠 수 있어야. 75년생 때 못 만난 지혜는 무용지물. 87년생 함께 하는 일에는 이익도 크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감당키 어려운 일은 하지 않는 것이 현명. 40년생 나무는 껍질이, 사람은 체면이 중요. 52년생 천석꾼 천 가지 걱정, 만석꾼 만 가지 걱정. 64년생 시련 없는 성장 있나. 76년생 목적 달성이 무난할 듯. 88년생 주변의 도움으로 문제 해결이 가능.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현실을 벗어나려 하지만 쉽지 않을 듯. 41년생 위기와 기회는 언제나 함께함을 명심. 53년생 슬하에 경사나 횡재수. 65년생 주위로부터 불평 불만이 제기 될 수도. 77년생 고집하지 않은 것이 오히려 이득. 89년생 배부른 사람과는 흥정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노력과 고생 끝에 결실 본다. 42년생 문제 있는 곳에 해답 있음을 명심. 54년생 잘못 옮긴 말로 화 자초할 수도. 66년생 주제 넘는 관용은 도리어 손해 부를 수도. 78년생 외형만큼 내면도 잘 가꾸어야. 90년생 물때 만난 배는 노가 필요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서두르지 말고 쉬엄쉬엄 가라. 43년생 궁색하면 지혜도 짧아지는가. 55년생 열매 많으면 가지는 부러지기 마련. 67년생 쌀독 속과 마음속은 남에게 보이지 말랬다. 79년생 서쪽 대문 이용하라. 운기가 빛난다. 91년생 쉽게 데운 구들 쉽게 식는 법.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뒷수습으로 금전과 시간이 허비. 44년생 소원했던 지인에게 연락해 보면 좋을 듯. 56년생 분수 맞는 언행이 최고 처신. 68년생 좋은 결과 기대해 봐도 좋다. 80년생 힘에 부치더라도 절대 포기 마라. 92년생 걷기도 전에 뛰려고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인내심을 발휘해야 할 때. 45년생 인고의 시간이 필요할 듯. 57년생 간담(肝膽) 질환 주의. 69년생 꽃은 제가 향기롭고 아름답다 하지 않는다. 81년생 주변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도록. 93년생 뜻대로 되지 않더라도 실망할 것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어떤 모임이든 참석하는 게 이익. 46년생 기대 저버리는 행동은 삼가라. 58년생 재물 운 저조해지는 시기. 70년생 편법 통한 사태 해결은 후환만 초래. 82년생 인생에 고비 없는 적 있나. 슬기롭게 넘기도록. 94년생 주변 평판 좋아질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소띠와 함께라면 못할 일이 무엇. 47년생 험담보다 미담을 나눌 때 아름다움이 깃든다. 59년생 주변의 평판에 신경 쓸 것 없다. 71년생 매 순간을 즐기도록. 83년생 정성을 다하면 서서히 풀릴 듯. 95년생 나의 잣대로 상대를 재단 마라.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