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용의 눈물' 원로배우 박경득 숙환으로 별세… 86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배우 박경득. 사진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캡처


드라마 '용의 눈물' 등에 출연한 원로배우 박경득(86)이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0일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에 따르면 박경득은 지난 28일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1937년 생인 박경득은 KBS 특채 탤런트 출신으로 여러 사극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용의 눈물' '태조 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연개소문' '대조영' 등에서 활약했다.

박경득은 1988년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한국방송연예인노동조합을 만들어 연기자 권리 보호를 위한 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방송연예인노동조합은 현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의 전신이다.

박경득은 그해 1월 21일 초대 위원장으로 취임해 1990년 7월 1일까지 약 1년 6개월 간 노동조합을 이끌며 출연료·야외촬영수당·숙박비·교통비 등을 대폭 인상했고, 저작인접권에 따른 재방송료 지급 규정의 시초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다.

빈소는 고려대학교구로병원장례식장 B102호에 마련돼 장례를 진행했고, 발인은 이날 이날 오후 5시다. 장지는 1차 서울추모공원, 2차 비봉추모공원이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