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급부상한 이낙연 신당론, 현실성 있나…회의론 속 가능성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명 김영진 "민주당과 정치인생 해온 분…당 발전 고민일 것"

일각서는 "당장 가능성 낮아도 나중에는 모르는 것"

뉴스1

이낙연 전 총리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연대와공생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대표 체제의 민주당을 정면 비판하고 나서면서 신당 창당 가능성을 두고 다양한 관측이 제기된다.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지만, 일각에서는 비명계(비이재명)에 대한 공천학살 등이 현실화된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는 분석도 있다.

친명계(친이재명계)인 김영진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가 민주당과 함께 정치인생과 모든 과정을 다 해왔기 때문에 그것(탈당)은 검토의 내용은 아닐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8일 친낙계(친이낙연계) 두뇌집단인 '연대와 공생' 학술 포럼에서 이 대표 체제와 사법 리스크, 팬덤정치에 대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에 대해서도 "국가를 위해 제가 할 일이 무엇인가 하는 것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친낙계 원외인사 모임인 '민주주의 실천행동'은 지난 26일 "용산 전체주의와 개딸 전체주의를 거부한다"며 신당 창당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해당 모임의 창당은 이 전 대표와 상의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으나,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전 대표는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며 "그 모색의 문제의식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를 향해 연일 비판을 쏟아내는 비명계와 혁신계 인사들을 규합하는 '구심점 선언'이라는 측면도 있다. 특히 이 대표의 팬덤정치가 강화되면서 비명계의 설 자리가 더욱 좁아지고 있다는 점과도 무관하지 않다.

당내에서는 일단 이 전 대표가 창당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 김영진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의 기본적인 생각은 민주당의 전통과 역사를 계승, 혁신해 나가면서 이낙연 전 대표가 생각하는 민주당, 현재 민주당 당원들이 생각하는 민주당, 제가 생각하는 민주당, 모든 사람이 생각하는 민주당의 최대공약수의 발전 방향을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친문계이자 친명계로 분류되는 진성준 의원도 라디오에서 "(이 전 대표가) 당이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당에 남아서 노력하실 뿐이지, 당을 나가서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다라고 하는 생각은 하지 않으실 것"이라며 "민주당을 대표해서 대통령 후보 경선에도 나섰던 분인데 당에 대한 충정과 정치 현실에 대한 고뇌 속에서 나오는 말씀이지 민주당을 깨고 새로운 정당을 해야 되겠다는 말씀으로는 읽히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이 암울한 상황이니 이 전 대표도 본인만의 고민을 하는 것이고, 이제 직접적인 얘기를 시작하는 것"이라며 "당장 창당할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향후 상황에 따라서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min78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