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17일 터널에 갇혀 있던 내 아들” 아버지의 뜨거운 입맞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공보실이 28일(현지시간) 푸슈카르 싱 다미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터널 공사 중 산사태로 붕괴된 터널 안에서 구조된 인부를 한 남성이 끌어안고 입맞춤한다고 배포한 사진. 영국 BBC는 아버지 차우다리가 아들 만짓에게 키스 세례를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타라칸드주 공보실 제공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동안 붕괴된 터널 안에 갇혀 있다가 구조된 아들의 얼굴에 입을 맞추는 인도 아버지의 사진에 많은 이들이 감동 받았다.

아들 만짓 차우다리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산사태로 붕괴된 히말라야 터널 안에 갇힌 41명의 근로자 가운데 한 명이었다. 그의 어머니는 보석을 전당포에 맡겨 살던 마을에서 600㎞나 떨어진 사고 현장에 아버지(50)가 달려갈 수 있게 도왔다. 다른 아들을 이미 뭄바이 건설 현장에서 잃었던 부모였다.

만짓이 무사히 바깥으로 나오자 끌어 안고 키스를 퍼부었고, 이 사진은 인도 온라인에서 큰 화제가 됐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아버지는 영국 BBC 인터뷰를 통해 아들이 무사한 것을 보자 “기적이나 다를 바 없다”면서 “꿈이 이뤄졌다. 신ㅇ 내 기도를 들어줘 우리 아들이 무사히 돌아왔다”고 기뻐했다.

극수주의에 가까운 힌두 민족주의를 표방하는 인도 집권당은 성지 순례 여정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명분으로 히말라야 산맥을 관통하는 고속도로를 건설하기 위해 북부 우타라칸드주에 실키야라 터널을 뚫다가 산사태 여파로 붕괴돼 그 안에 만짓과 동료 일꾼들이 갇히고 말았다. 60m 길이의 잔해가 터널 밖으로 나오는 길을 막아버렸다.

구조대는 얼마 안 있어 일꾼들과 접촉했고, 지상에서 이들에게 음식과 산소, 물 등을 내려보낼 수 있는 파이프를 꽂아 이들은 기본적인 연명 조건은 충족된 상태였다. 잔해를 제거하는 작업에 매달렸지만 착암 작업에 투입된 미국산 드릴이 부러져 구조대원들이 손수 흙더미를 파내거나 수동 드릴로 뚫는 우여곡절 끝에 17일 만인 28일 저녁에 마침내 전원을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갇힌 근로자들이 밖으로 나오자 우타르 프라데시주 라킴푸르 케리 마을에서 달려온 차우다리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반갑게 맞을 채비를 하고 있었다. 아들 만짓은 인도에서 노인을 공경할 때 하는 것처럼 아버지의 발을 만졌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다시는 터널에서 마주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는데 글쎄, 그 녀석은 돌아가고 싶다고 할지 모르겠다”면서 누구의 아들이라도 뜯어 말리고 싶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아들이 터널 안에 갇힌 12일은 디왈리(등명제) 축일이었는데 어머니는 아들 사고 소식을 듣고 온 집안이 캄캄해졌다고 돌아봤다. “이미 한 아들을 건설 사고로 잃었는데 또 잃고 싶지 않았다”고 말한 그녀는 이제야 디왈리를 제대로 축하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어머니는 지하에서 힘든 시간을 견뎌내던 아들과 얘기를 나눌 수도 있었다. 파이프를 통해 내려보낸 쌍방 무전기(워키토키?)를 통해서였다. 지상에서 얘기하면 약간의 지연이 있긴 했지만 지하에 갇힌 이들의 음성을 들을 수 있었다. 어머니는 “만짓이 터널에 대해 얘기하다가 날 걱정하게 만들 것이라며 곧 다른 주제로 돌려 대화를 가볍게 만들려고 했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