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시진핑, 코로나19 확산 뒤 3년 만에 '경제 심장' 상하이 시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융, 기술 복지 등 정책 의제 강조하려는 듯

뉴시스

[상하이=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8일 중국 상하이 소재 상하이 선물거래소를 시찰하고 있다. 2023.11.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명동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년 만에 중국 경제의 '심장' 상하이를 찾았다.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화사 등 외신을 종합하면 시 주석은 전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상하이를 찾아 선물거래소, 과학기술 혁신 전시회, 정부 보조 임대 주택 등을 시찰했다. 시 주석의 상하이 방문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유행한 2020년 뒤로 3년 만이다.

방문 동안 시 주석은 과학기술 혁신 전시회장을 찾아 미국과 경쟁 관계인 반도체와 인공지능(AI) 분야를 눈여겨봤다.

이번 시찰은 그가 금융, 기술, 복지 등 분야에서 정책 의제를 강조하기 위한 정치적 목표가 있는 여행으로 풀이된다.

한 소식통은 시 주석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한 뒤 첫 방문지로 상하이를 점 찍었지만, 계획을 연기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해외 기업을 상대로 연 제1회 중국 국제공급망박람회(CISCE) 개최 뒤 상하이를 찾았다.

당시 행사에 상당수 미국 기업이 참가한 덕에 중국은 세계 공급망에서 자국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할 수 있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ddingd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