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美, 北 해킹그룹이 활용한 가상자산 세탁 플랫폼 제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상자산 믹서' 신바드 제재

'北 지원' 라자루스 돈세탁 관여

라자루스, 20억달러 탈취 추정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9일(현지시간) 북한 지원을 받는 해킹조직인 라자루스그룹이 돈세탁 도구로 사용한 가상자산 믹서 신바드(Sinbad)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지난 4월11일 워싱턴 재무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는 모습. 2023.11.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미국 정부가 북한 정권 지원을 받는 사이버 해커그룹이 훔친 가상자산(암호화폐)을 세탁하는데 이용한 플랫폼을 상대로 제재에 나섰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9일(현지시간) 북한 지원을 받는 해킹조직인 라자루스그룹이 돈세탁 도구로 사용한 가상자산 믹서 신바드(Sinbad)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신바드는 라자루스그룹이 탈취한 수백만 달러 상당의 가상자산을 처리해줬으며 제재 회피나 마약 밀매, 아동 성착취물 구입 등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과 관련한 거래 추적을 어렵게하는데 사용된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가상자산은 거래 내역이 투명하게 공개되도록 설계돼 있지만, 믹싱서비스를 이용하면 거래 내역을 사실상 숨길 수 있다. 이번에 제재된 신바드는 이러한 믹싱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표적 업체 중 하나다.

미 재무부는 지난 6월 아토믹월렛에서 도난당한 가상자산 1억달러(약 1293억원)의 상당부분이 신바드를 통해 세탁된 것으로 보고있다. 지난해 3월 액시 인피니트에서 도난당한 6억2000만달러, 지난해 6월 호라이즌브릿지에서 탈취된 1억달러 세탁에도 상당부분 신바드가 동원됐다고 밝혔다.

라자루스그룹은 10년 이상 사이버 해킹 활동을 이어오며 현재까지 20억달러의 디지털 자산을 탈취한 것으로 미국 정부는 보고있다.

북한 정권은 미국과 UN 제재로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자 라자루스그룹을 통한 가상자산 탈취 등 불법적인 사이버 활동에 의존, 탄도미사일 및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등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다.

월리 아데예모 미 재무부 부장관은 "믹싱서비스는 라자루스그룹과 같은 범죄자들이 훔친 자산을 세탁할 수 있도록해 심각한 대가를 치룰 것"이라며 "재무부와 미국 정부 파트너들은 신바드와 같은 가상자산 믹서들이 불법 행위를 조장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재무부 제재 대상이 되면 미국에서의 경제활동이나 미국이 관련된 모든 경제활동이 사실상 막힌다. 제재 대상과 거래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마찬가지로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