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안성 칠장사 화재…자승 스님 추정 1명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30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칠장사 요사채 화재 현장 출입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이 화재로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이 입적했다. 안성/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에 있는 사찰인 칠장사에서 불이나 1명이 숨졌다. 발견된 주검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 스님으로 추정된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후 6시50분께 칠장사 내 승려들이 거처하는 숙소인 요사채에서 불이 났다. 불은 한시간 여 만에 진화됐지만, 건물 내부에서 주검 한 구를 발견했다.

주검이 완전히 불에 타 신원을 확인하는데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이날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 스님이 칠장사를 방문해 요사채에 머물던 중 연락이 두절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발견된 주검이 자승 스님인지 파악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겨레

29일 오후 6시50분께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에 있는 사찰인 칠장사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목조 건물인 요사채는 이날 화재에 완전히 무너진 상태다. 현재 굴착기를 동원해 건물 잔해를 제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한 주검 신원을 확인 중”이라며 “건물이 완전히 무너져 내부 확인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칠장사는 1983년 9월 경기도문화재 24호로 지정됐다. 문화재 훼손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후원하기]
▶▶지구를 위해! [겨리와 함께 줍깅] 신청▶▶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