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미군 수송기, 일본 남부 해상에 추락…미군 8명 탑승 추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9일 오후 2시 45분경 日남부 야쿠시마 앞바다 추락

日해상보안청 "8명 탑승 정보 있어 자세한 조사중"

목격자들 "바다 추락 당시 왼쪽 엔진서 불길 치솟아"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군 수송기 ‘오스프리’가 일본 규슈 남부 가고시마현 야쿠시마 앞바다에 추락했다.

이데일리

미군 수송기 MV-22 오스프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니혼게이자이 등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미군 수송기 오스프리가 이날 오후 45분 경 야쿠시마 앞바다에 추락했다는 통보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수송기에 미군 8명이 탑승했다는 정보가 있어 자세한 사항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고시마현 야쿠시마 공항관리사무소도 오스프리가 공항으로부터 2~4㎞ 정도 떨어진 해상에 추락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오스프리는 바다에 추락하면서 왼쪽 엔진에서 불길이 치솟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에선 2016년 12월에도 오키나와현 미군기지 소속 오스프리가 야간에 공중급유 훈련 도중 파일럿의 조종 실수로 해안에 불시착해 크게 파손된 적이 있으며, 당시 탑승하고 있던 미군 2명이 부상을 입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