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최강욱, '암컷' 발언 사과 없이 "내가 그렇게 빌런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암컷' 발언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내가 그렇게 빌런인가"라고 반문했다.

최 전 의원은 28일 유튜브 채널 <박시영TV>에 출연해 자진에 대해 쏟아지는 비판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의원은 "김건희 명품백이 나보다 뉴스 가치가 떨어지나. 내가 그렇게 거물인가"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언론 보도 횟수나 규모를 따져보면 (김건희 전 코바나 대표 관련 보도가 훨씬 적다). 그래도 양심은 있어야지, 대통령 부인이 그렇게 했는데 그걸 보도 안하고 너무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 관련 대통령실의 해명과 관련해 최 전 의원은"'왜 유튜브에까지 언급해야 되나'라는 (대통령실의) 말은 정말 할 말이 없다는 건데, 그걸 만약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배우자인) 김혜경 여사가 그렇게 했는데 우리 대변인이 그렇게 얘기했다면 기사가 한 5000개 나왔을 것"이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한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암컷이 나와 설친다",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프레시안

▲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